1. 숭고한 통일의지

《조국을 통일하는것보다 더 절박한 과업은 없습니다》

 

제2차 범민족대회가 준비되고있던 시기인 주체80(1991)년 8월 1일.

이날 위대한 수령 김일성주석께서는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책임일군들과 조국통일범민족련합 북측본부 성원들을 만나주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들과 자리를 같이하시고 조국이 해방된 뜻깊은 날을 맞으며 범민족대회와 여러가지 민족공동의 통일행사를 진행하는것은 좋은 일이라고 하시며 우리는 이번에 예정된 행사들이 성과적으로 진행되여 민족의 대단결을 이룩하고 조국통일을 앞당기는데서 중요한 계기로 되도록 하기 위하여 노력하여야 한다고 강조하시였다.

그러시면서 수령님께서는 통일문제의 본질과 나라가 분렬된 원인에 대하여 가르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계속하시여 이렇게 말씀하시였다.

《나는 나라가 분렬된 때로부터 오늘에 이르는 지난 반세기동안 어느 하루도 우리 민족이 겪고있는 불행과 재난에 대하여 잊은적이 없으며 우리 조국의 통일에 대하여 생각하지 않은 날이 없습니다. … 조국을 통일하는것은 전체 조선민족의 최대의 소원이며 우리 민족에게 있어서 조국을 통일하는것보다 더 절박한 과업은 없습니다.》

분렬의 비극을 겪고있는 민족의 고통과 불행을 그토록 가슴아파하시며 오늘의 분렬의 아픔이 다음 세대에 이어지는것을 허용하지 않으시려는 위대한 수령님의 숭고한 통일의지를 심장깊이 새겨안으며 그들모두는 제2차 범민족대회를 성과적으로 치르어 조국통일운동사에 획기적인 전환을 가져오리라 굳게 마음다지고 또 다지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kakaotalk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