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은금에 깃든 이야기

 

우리 인민의 사랑을 받는 민족악기들중에는 어은금도 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민족악기를 잘 살려나가야 합니다.》

어은금은 조롱박형태의 울림통과 짚음판, 머리부분으로 되여있다.

울림통의 약간 웃부분에 둥근 모양의 울림구멍이 있다. 짚음판에는 금속으로 된 낮은 소리턱들이 있으며 머리부분에는 줄감개가 있고 4개의 금속선을 메운다.

왼손가락으로 짚음판의 줄을 눌러 음을 고루며 오른손으로는 둥근 삼각형모양의 술쪼각을 쥐고 줄을 튕기거나 내리쳐서 소리를 낸다.

악기의 재료로는 오동나무가 기본으로 되고있다.

어은금은 연주수법도 매우 다양하며 풍부한 표현능력을 가진다. 음색은 맑고 우아하면서 고유한 민족적향취를 안겨준다.

맑은 음색과 풍부한 표현성으로 하여 어은금은 독주, 중주, 합주, 병창, 배합관현악 등 다양한 연주에 리용된다.

어은금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장군님께서 김일성종합대학에서 혁명활동을 벌리시던 주체51(1962)년 어은동군사야영훈련의 나날에 몸소 악기제작을 발기하시고 완성하도록 이끌어주시였으며 친히 이름지어주신 사연깊은 악기이다.

당시 학생들을 군중문화예술활동에도 널리 망라시키고 모두가 악기를 다룰수 있게 하여야 한다고 하신 위대한 수령님의시를 받들고 온 나라 청년학생들속에서는 웅변모임과 음악감상모임을 비롯한 다채로운 군중문화예술활동이 힘차게 벌어지고있었다.

군중문화예술활동에 깊은 관심을 돌리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어은동에서의 군사야영훈련시작과 함께 《군사야영의 노래》를 짓도록 하시고 창작사업도 구체적으로 지도해주시면서 훈련에 참가한 대학생들이 군사지식을 깊이있게 습득하는 한편 군중문화사업을 활발히 벌려나가도록 이끌어주시였다.

그러던 어느날 학생들과 자리를 같이하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미 대학에서부터 시작하였던 악기제작사업을 계속 힘있게 밀고나갈데 대한 문제를 토의하시였다.

이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가렬한 조국해방전쟁시기 인민군용사들이 불타는 고지에서 화선악기를 만들어낸 이야기도 들려주시면서 학생들이 자체의 힘으로 악기를 만들수 있도록 적극 고무하여주시였으며 몸소 실천적모범으로 악기제작사업을 이끌어주시였다.

악기의 형태를 규정하고 재료를 고르는 일부터 시작하여 악기줄을 만들고 민족적인 음색을 살리도록 하는 문제에 이르기까지 구체적으로 가르쳐주신 위대한 장군님의 세심한 지도속에 학생들은 새형의 현악기를 만들어낼수 있었다.

학생들이 애써 만들어낸 현악기를 보아주시면서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군사야영훈련을 하면서 어은동골안에서 만들었다는 의미에서 《어은금》이라고 부르는것이 의의가 있다고 몸소 악기이름도 지어주시였다.

절세위인의 손길아래 태여난 어은금은 우리 나라 민족악기의 고유한 음색적특성을 잘 살리고 시대적미감에 맞게 만들어진 우리 시대의 새로운 민족발현악기이다.

민족악기를 발전시키는데 커다란 심혈과 로고를 바쳐오신 위대한 장군님의 숭고한 뜻은 오늘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원수님의 손길아래 빛나게 계승되고있다.

사회주의적민족문화발전에 언제나 깊은 관심을 돌리시는 경애하는 원수님께서는 지난해 평양민족악기공장 외부형성안을 비롯한 여러 형성안들을 몸소 보아주시고 공장건설에서 제기되는 문제들과 관련한 대책들을 취해주시였으며 그후에도 공장의 문화후생시설을 더 잘 꾸리도록 세심한 지도를 주시였다.

절세위인들을 대대로 높이 모시여 민족의 슬기와 재능이 깃든 우리 민족악기들은 현대적미감에 맞게 발전되여 더욱 빛을 뿌리고있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kakaotalk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