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

 

주체89(2000)년 6월 13일 남조선과 서방의 언론들은 남조선 김대중대통령의 평양도착보도를 전하면서 한결같이 기자들이 썼던 예측기사를 여지없이 뒤엎는 파격이였다고 대서특필하였다.

그러한 파격은 북남수뇌분들사이의 회담에서도 이어졌다.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과 김대중대통령사이의 첫 회담은 백화원영빈관에서 상봉을 겸해 이례적으로 진행되였다. 그런데 난생처음 북녘땅을 밟게 된 감개무량함과 예상치 못했던 환대에 대통령일행은 다소 굳어진듯싶었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그런 긴장한 분위기를 풀어주시려는듯 김대통령이 오늘 아침식사를 콩나물국에 반숙한 닭알 반쪽만으로 했다는 보도를 들었다고 하시며 말씀을 이으시였다.

《대통령이 평양에 와서 점심을 많이 잡수시려고 아침식사를 적게 한것이 아닌가고 생각했습니다.》

순간 장내에는 웃음꽃이 활짝 피여났다.

사실 그날 아침 김대중대통령은 평양을 방문한다는 흥분과 자기를 어떻게 대해줄것인가 하는 번거로움에 식사도 제대로 못하였다.

그런데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재치있는 유모아로 일행의 굳어진 마음뿐아니라 긴장된 분위기를 한순간에 풀어주신것이였다.

긴장된 분위기가 풀리자 이번에 김대중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한데 대해 우리 인민모두가 진심으로 기뻐하고있다고 말씀하신 장군님께서는 전번에 남쪽에서 특사가 왔을 때 우리가 김대통령이 평양에 오시면 섭섭치 않게 해드리겠다고 말한적이 있는데 우리는 이번에 말보다 실천으로 어려운 길을 걸어온 김대통령께 섭섭치 않게 해드리겠다고 하시면서 지금 세계가 우리를 주목하고있다고, 김대통령이 왜 평양에 오려고 했고 내가 왜 평양방문을 승낙했는지에 대해 의문부호를 가지고있다고, 우리 격식없는 대화를 해서 2박3일동안에 세계의 이 물음에 대답을 주자고 이르시였다.

사실 온 민족과 세계의 조명을 받으며 걸음을 한 이상 이번 방문에서 무슨 결실이든지 보아야 체면이 서겠다고 생각하고있던 김대중대통령은 그이께서 자기의 그런 심리를 헤아리시고 통속적인 언어로 시원하게 풀어주시니 고맙기 이를데없어 《그 말씀에 감동되는바가 큽니다.》라고 말씀드리였다.

그후 회담이 순풍에 돛을 단것처럼 진행되여 대화의 중핵적인 문제들이 합의된것은 세인이 다 아는 사실이다.

실로 누구도 예상치 못했던 세상을 놀래우는 파격이였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kakaotalk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