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민족의 설명절풍습​

 

설명절은 음력 정월초하루를 기념하여 쇠는 민속명절이다.

고조선을 비롯한 고대국가시기부터 맞이한 설명절은 그후 삼국시기와 고려, 조선봉건왕조시기에 이어져 전통적인 풍습으로 더욱 고착되여 큰 규모로 진행되였다.

섣달그믐날에는 집안팎을 깨끗이 청소하고 소나무, 학 등 십장생그림을 그려 벽장이나 병풍에 붙여서 명절분위기를 돋구었으며 설옷(설빔, 세장)과 설음식을 준비하였다.

설맞이행사는 새해 정월초하루날 아침부터 진행되였다. 설맞이행사로는 차례와 세배, 설음식대접, 민속놀이 등이 있었다.

차례는 설날 새벽에 먼저 돌아간 조상들에게 지내는 제사로서 조상숭배관념에서 생겨난 행사였다.

설날 이른아침에는 웃어른들에게 세배를 하였다. 우선 집안의 웃사람순서로 차례차례 큰절로 세배를 하였으며 다음에는 마을의 웃어른들, 친척집의 웃사람들, 스승들에게 세배를 하였다.

설날에 하는 즐거운 일은 다음으로 설음식을 잘 차리여 친척들이 한곳에 모여 먹거나 세배로 찾아오는 사람들에게 대접하는것이였다. 설날음식은 세찬이라고 하였다.

설음식으로는 떡국, 찰떡, 설기떡, 절편 등과 여러가지 지짐류, 당과류, 수정과, 식혜, 고기구이, 과실, 술을 마련하였는데 특히 떡국은 대표적인 설음식으로서 빠져서는 안되는것으로 되여있었다.

설명절을 특별히 장식하고 즐겁게 한것은 민속놀이였다. 설날의 놀이로는 대중적인 놀이인 윷놀이와 장기놀이, 어린이들의 연띄우기, 썰매타기, 팽이치기, 제기차기, 바람개비놀이 등이 있었다. 이러한 놀이는 우리 인민이 예로부터 즐겨온것으로서 정서적이면서도 체력단련에 도움을 주었다.

설명절은 오늘도 우리 인민이 즐겨맞는 대표적인 민속명절의 하나로 되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kakaotalk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