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반체육경기를 보며

 

지난 일요일이였다.

새로 꾸려진 우리 동 체육공원에서는 인민반별 배구결승경기가 진행되였다.

비록 인민반별 배구경기였지만 예선에서 우승하여 올라온 팀들인지라 그 수준이 대단하였다.

4:3, 4:4…

한점 두점 득점이 이루어질 때마다 자기 팀을 응원하는 응원자들의 열기띤 환호가 체육공원을 들었다놓았다.

《우리 축구형님의 쳐넣기가 정말 멋있구나!》, 《선이야, 배구집의 강타를 보여줘라!》, 《그래도 우리 롱구집 조약이 최고예요, 최고!》

열기띤 응원소리에 끼여 흥미롭게 들려오는 말들을 새겨듣느라니 날마다 보아오던 그 낯익은 모습들이 어쩐지 새삼스럽게 안겨들었다.

처녀때 시급경기까지는 출전해보았노라고 우승을 장담하던 인민반장이며 체육에서는 축구가 왕이라며 경기때마다 주장자리를 양보하지 않는 2층 1호집 세대주의 모습, 구역청소년체육학교에서 배구팀 기둥선수로 활약한다는 4층 7호집 딸이며 이번 청소년선수권대회 교예체조경기에서 금메달을 따냈다는 2층 5호집 손주 그리고 성, 중앙기관 일군들의 수영경기에 참가하여 우승했다는 3층 2호집 맏아들의 름름한 모습...

《와-아-》, 《우리 인민반이 이겼다!》

어느 사이에 경기가 끝났는지 우리 인민반 사람들이 서로 얼싸안고 기뻐하는데 아쉬워하는 다른 인민반 주민들의 푸접 또한 좋다.

《다음주 일요일 축구로 다시한번 붙어봅시다.》

《축구면 축구, 우리 체육인민반을 당해낼것 같아요?》

체육인민반!

20여호밖에 안되는 작은 우리 인민반에서는 부름말도 특이하다.

마라손집, 축구집, 배구집이라 불리우는 집이 있는가 하면 아침마다 바드민톤운동을 정상화하고있는 2층 6호집 로인내외를 두고는 바드민톤집이라고 정답게 부른다.

- 공원과 유원지들에 차넘치는 대중체육열풍 -

인민반에 그런 체육집들이 계속 늘어나면 인민반은 체육인민반이요, 동은 소문난 체육동으로 될것이고 공장들은 모범체육공장으로 이름을 떨칠것이니 체육으로 흥하고 체육으로 강대해지는 내 조국의 모습이 이 부름속에 그대로 비껴있는것이 아닌가.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의 체육강국건설구상이 우리의 눈앞에 현실로 펼쳐지고있다는 확신을 더욱 굳게 하여주고 미국놈들이 우리를 어째보겠다고 최후발악하는 속에서도 최후승리에 대한 신심과 락관에 넘쳐 더 빨리 전진하는 우리 인민들의 기쁨과 랑만에 넘친 생활을 그대로 펼쳐보인 참으로 의미깊은 인민반체육경기였다.

보통강구역 대보동 주민 박현령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kakaotalk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