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26일
 

상팔담의 기암괴석들​

 

금강산을 찾는 관광객들은 옥과도 같이 맑고 푸른 물을 담은 크고작은 담소들이 층층으로 잇닿아있는 상팔담을 내려다보면서 그 황홀함에 감탄을 금치 못한다.

그러나 상팔담은 담소뿐아니라 특이한 바위경관들로 하여 더욱더 관광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는 명소로 되고있다.

아래에 상팔담의 대표적인 기암괴석들의 일부를 소개한다.


비사문의 기암


- 비사문 -


비사문은 구룡폭포의 관폭정에서 상팔담으로 오르는 길에 있는 자연돌문으로서 지난날 스님들은 사람이 죽은 다음에 천당으로 가려면 반드시 이 돌문을 통과해야 한다고 하면서 《비사문》이라는 이름을 붙이였다.

그들은 이 돌문을 지나는 벼랑길이 몹시 가파로운것을 리용하여 《착한 사람은 무사히 지날수 있으나 악한 사람은 무사치 못하다.》라고 하면서 이 돌문을 신비화하였다.

비사문을 통과하여 뒤를 돌아다보면 기묘하게 생긴 바위를 볼수 있는데 이 기암은 금강산의 신선이 지팽이를 짚고 걸어가는 뒤모습같기도 하고 악어가 입을 벌리고있는것 같기도 하다.

신선의 밑에는 한 사나이가 누워 신선을 올려다보면서 무엇인가 청원하는것 같이 보인다.


- 비사문의 기암 -


게사니바위


비사문을 지나 상팔담골짜기로 내려서서 앞을 쳐다보면 신통히도 게사니처럼 생긴 기암이 보인다.

화강암에 형성된 급경사틈새들을 따라 암석들이 떨어져나가고 풍화되면서 이와 같이 기묘한 암석형태를 만들어놓았다.


- 상팔담계곡의 게사니바위 -


나란히 놓인 두개의 돌확


우로부터 내려오면서 상팔담의 여섯번째 담소와 일곱번째 담소사이에는 크기는 작지만 아주 묘하게 생긴 두개의 돌확들이 있다. 이것들은 바위턱에 의하여 가리워져 구룡대에서는 물론 일반적으로도 잘 보이지 않는다.


- 기묘하게 다듬어진 두개의 돌확 -


두개의 돌확은 둥근 원모양을 이루고있다.

돌확들의 크기는 비슷한데 직경은 1m정도, 깊이는 0.5m정도이다.

이 돌확들은 흐르는 물의 량이 많을 때 좌측으로 에돌이흐름이 생기면서 원래 둥근모양의 거정암체가 차있던 부위를 깎아내여 생긴것으로 보아진다.

그것은 현재의 두 돌확의 모양과 그 주변을 관찰해보면 우로부터 물이 흐른 흔적은 전혀 없고 현재 물이 흐르는 쪽과 련결되여있는 좁은 물홈이 나있는것을 보고 판단할수 있다.

이 물홈에 의하여 두 돌확들은 마치 바가지와 같은 모양을 이룬다.

이렇듯 상팔담은 담소들과 함께 특이한 기암괴석들로 하여 금강산의 아름다움과 신기함을 더해주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