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9월 16일

평양시간

주체108(2019)년 9월 8일

 

전당, 전군, 전민이 태풍피해를 막기 위한 투쟁에 총궐기, 총집중

당의 호소따라 전국가적으로 피해예방을 위한 긴급비상대책 강구,

내각, 성, 중앙기관, 각 도, 시, 군들, 인민군부대들 총동원태세에 진입


인민을 위하여 멸사복무하는것을 당의 존재방식, 혁명적당풍으로 내세우고있는 우리 당은 태풍피해를 막기 위한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하고 전당, 전군, 전민을 총궐기시킬데 대한 조치를 취하였다.

자연재해로부터 초래되는 심각한 후과를 최소화하여 인민들의 생명재산과 안전을 철저히 지키며 나라의 자연부원과 혁명의 전취물을 보위할데 대한 당의 호소따라 온 나라 전체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이 비상태세에 진입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각종 사고와 자연재해를 막기 위한 대책을 철저히 세워야 하겠습니다.》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정신에 따라 중앙과 지방에 태풍피해를 막기 위한 사업전반을 구체적으로 장악하고 기동적으로 내밀기 위한 지휘부들이 조직되여 전국가적인 피해방지지휘체계가 정연하게 세워졌다.

태풍13호가 조선반도로 빠른 속도로 북상하는 상황과 특성, 그로부터 초래될수 있는 지역별예상피해규모를 실시간으로 신속히 알려주기 위한 자연재해경보 및 통보체계가 성, 중앙기관들과 각 도인민위원회들에 수립되였다.

큰물피해방지련합지휘부에서는 경보발령을 내리는 사업, 모든 시, 군인민위원회들을 자연재해복구에 즉시 동원시키기 위한 사업 등을 강하게 추진하였다.

전국의 모든 부문, 모든 단위의 일군들과 근로자들, 인민군군인들이 태풍에 의한 피해를 막기 위한 사업은 자연과의 전쟁인 동시에 사회주의경제건설의 성과를 담보하는 중요한 사업이라는 자각을 지니고 총궐기해나섰다.

각급 당조직들과 정치기관들에서 당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정신을 당원들과 근로자들, 군인들에게 긴급침투시키고 사상동원사업을 화선식으로, 전투적으로 해나가는 한편 지난 시기의 피해실례를 분석하며 태풍피해를 입을수 있는 대상과 요소들을 빠짐없이 찾아내기 위한 사업을 짜고들었다.

부총리들을 비롯한 내각의 일군들과 성, 중앙기관의 일군들이 발전소저수지들과 탄광, 광산 등 중요공장, 기업소들에 급파되여 피해방지를 위한 비상대책들을 세웠다.

전력공업부문 일군들이 각지 화력발전소, 수력발전소들과 송배전부, 변전소들에 나가 피해방지를 위한 적시적인 대책을 세웠으며 륜전기재들을 정비하고 전선, 애자준비도 해놓았다.

농업성에서 긴급비상회의를 조직하고 제일 큰 피해를 입을수 있는 농업부문의 특성에 맞게 피해방지사업을 치밀하게 짜고들었다.

성에서는 각 도에, 각 도농촌경리위원회에서는 시, 군들과 중요대상들에, 시, 군협동농장경영위원회들에서는 협동농장들과 산하단위들에 일군들을 파견하여 한해동안 애써 가꾼 농작물들의 피해를 최대로 줄이고 보호하기 위한 긴급대책들을 강구하였다.

성적으로 해안방조제위험구간 18㎞에 대한 보강공사와 690여㎞의 강하천바닥파기가 진행되였으며 배수갑문과 배수문, 저수지수문들의 정상가동준비를 원만히 끝냈다.

170여개소의 저수지무넘이언제보수, 140여㎞의 관개물길보수, 370여㎞의 배수로치기도 하였다.

예상피해지역의 도, 시, 군들에서 35만여정보에 강냉이밭새끼줄치기를, 25만여정보에 강냉이여러대묶어주기를 하였으며 배수양수기들의 정상가동을 위한 준비도 빈틈없이 갖추어놓았다.

석탄공업성, 금속공업성에서 긴급비상회의를 열고 피해방지지휘조를 편성하여 대책을 세웠다.

각지 탄광들과 야금기지들에서 생산건물지붕보수와 배수로정리, 방파제쌓기, 옹벽쌓기를 하고 변압기들에 비막이대책을 세웠으며 피해발생경우 복구에 즉시 진입할수 있게 소방차, 삽차, 기중기차, 화물자동차들을 대기시켜놓았다.

평양철도국, 함흥철도국, 청진철도국, 개천철도국을 비롯한 철도성의 산하단위들에도 일군들이 파견되였다.

큰물피해방지를 위해 예비차량들을 준비하고 10여종에 28만 4 760여점의 자재들을 확보하였으며 긴급구조를 위해 각 철도국의 철길대들에서 기관차들을 대기시켰다.

화학공장들에 비상전력공급대책을 세우고 건재공장들의 생산건물지붕보수를 든든히 한것을 비롯하여 화학공업, 건설건재공업부문에서도 생산을 안전하게 할수 있게 조치를 취하였다.

륙해운성에서는 무역짐배들과 각종 선박들을 안전지대에 대피시키고 항만기중기, 문형기중기들에 대한 고정작업을 진행하였으며 긴급재해발생시 구호물자들을 수송하기 위한 준비도 완료하였다.

이밖에도 단천지구광업총국, 기계공업성, 채취공업성을 비롯한 모든 성, 중앙기관들에서 일군들이 조직사업을 치밀하게 짜고들어 피해방지대책과 재해발생경우 피해가 확대되지 않게 하기 위한 대책들을 면밀히 세웠다.

황해북도인민위원회에서는 큰물피해방지련합지휘부와의 긴밀한 련계밑에 례성강일대의 피해를 미리막기 위한 제방성토용자재들을 긴급히 마련하였다.

보건성, 상업성 등에서는 치료대들과 비상방역대를 조직하고 의약품, 의료용소모품, 식량, 가정용품을 비롯한 구호물자들을 준비해놓았다.

전국의 당, 근로단체조직들, 보안, 보위기관들에서 산과 계곡, 하천, 낮은 지대, 침수위험구역, 산사태의심구역, 지하공간, 붕괴위험건물들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찾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다.

태풍피해방지투쟁에서 인민군대가 주력이 되여야 한다고 하신 경애하는 최고사령관동지의 명령을 받들고 인민무력성에서도 국가비상설재해방지대책위원회와의 협동작전을 짜고들었다.

인민무력성적인 피해방지대책지휘부와 군종, 군단급단위 피해방지전투지휘조들을 층층으로 조직하고 피해예방과 복구사업을 신속히 지휘하였다.

한편 삼지연군꾸리기건설장과 원산갈마해안관광지구건설장, 양덕군 온천관광지구건설장을 비롯한 건설장들에서도 모든 건설대상들에 일군들과 지휘관들이 파견되여 피해막이와 사고에 대비한 구조대책이 빈틈없이 세워졌다.

온 나라 인민들과 인민군장병들은 전국가적으로, 전당적으로, 전군적으로 태풍과 무더기비에 의한 피해를 미리막기 위한 투쟁을 조직전개할데 대한 당의 호소를 결사의 실천으로 받들어 자연과의 전쟁에 모든 력량을 총동원, 총집중하고있다.

【조선중앙통신】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