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5월 13일

 

민심에 역행하는자는 처벌해야 한다

남조선 각계가 주장


보도에 의하면 남조선 각계층이 《자유한국당》소속 《국회》의원 김무성을 엄벌에 처하기 위한 투쟁에 돌입하였다.

지난 2일 김무성은 서울역광장에서 보수패거리들이 벌려놓은 집회에 나타나 리명박《정권》시기 건설되였던 4대강보들의 해체를 반대하던 끝에 청와대를 폭파해야 한다고 고아댔다고 한다.

이와 관련하여 3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김무성을 내란선동죄로 다스리고 처벌할것을 요구하는 글이 올랐다.

그러자 수많은 사람들이 민심에 역행하는자는 내란선동죄로 처벌하여야 한다고 하면서 이에 동의하여나섰으며 7일 15시까지 그 수는 25만명에 달하였다.

한편 한 단체는 김무성을 내란음모, 선동 등의 혐의로 법원에 고발하였다.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단체는 김무성의 망언은 내란행위라고 주장하였다.

이 범죄를 간과한다면 이전 통합진보당소속 《국회》의원 리석기를 내란음모사건혐의자로 몰아 징역형을 들씌운것과 너무도 차이가 나는것으로 된다고 단체는 강조하였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남조선의 여야당들은 일제히 론평들을 발표하여 오랜 의원의 발언이 천박하기 그지없다, 몰상식의 극치를 보이고있다고 규탄하였다.



【조선중앙통신】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