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2월 6일 《로동신문》

 

보수《정권》의 친일매국행위를 단죄


남조선언론들이 전한데 의하면 얼마전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론평을 통해 《화해, 치유재단》은 애초에 태여나지 말았어야 할 재단이였다고 주장하였다.

그는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를 둘러싸고 일본정부와 박근혜《정권》과의 암묵적결탁이 있었다면 그 내용을 낱낱이 규명하여 일제만행피해자들의 한을 풀어주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계속하여 일본정부가 재단설립에 《위로금》명목으로 지출했던 10억¥을 당장 반환할것을 요구하였다.

설명회를 가진 정의당도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는 박근혜《정권》과 아베정권사이의 야합의 산물외에 다른것이 아니라고 까밝혔다.

이 당 대변인은 일본당국이 일본군성노예범죄문제를 10억¥으로 해결하려 한것은 전쟁범죄나 다름없다고 성토하면서 민중의 자존심은 물론이고 성노예피해자할머니들의 인권을 짓밟은 《합의》는 치욕스럽기만 하다고 개탄하였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