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2월 6일

 

적페청산의 시대에 《보안법》이 있을 자리가 없다

남조선단체 주장


남조선인터네트신문 《통일뉴스》에 의하면 각계층 단체들로 구성된 《보안법》페지를 바라는 시민사회단체 공동행동이 1일 《국회》건물앞에서 기자회견을 가지였다.

발언자들은 70년전 《보안법》이 《좌익척결》의 명분을 가지고나왔지만 실지에 있어 조선반도를 분렬시켜 지배하려는 외세의 속심에 따라 조작되였다고 말하였다.

이 악법이 그동안 민주세력을 《간첩》, 《좌익》으로 몰아 탄압하는데 리용되여왔다고 그들은 밝혔다.

그들은 반일독립운동가들을 억누르는데 리용된 《치안유지법》을 모체로 한 《보안법》의 페지를 《자유한국당》만이 반대하고있는것은 이 당이 친일정당이기때문이라고 규탄하였다.

《보안법》에 의한 피해자는 국민모두라고 하면서 그들은 당국이 악법에 의한 수사를 중지하고 량심수들을 모두 석방시키라고 요구하였다.

기자회견에서는 회견문이 랑독되였다. 회견문은 사회의 대표적인 적페로서 사상과 량심, 표현의 자유를 억압해온 《보안법》이 적페청산, 새 사회로 나아가려는 오늘까지도 여전히 존재하고있다고 개탄하였다.

그동안 국제사회가 《보안법》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페지를 권고해왔지만 《정부》는 물론 《국회》와 사법당국까지 여기에 귀를 막아왔다고 회견문은 비난하였다.

회견문은 초불로 교체된 《정권》이 이 악법을 페지하고 후진성의 불명예를 털어버려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남북관계가 발전하는 지금 《보안법》이 있을 자리가 더더욱 없게 되였다고 하면서 회견문은 조선반도 평화시대에 반인권, 반통일악법은 없어져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조선중앙통신】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