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2월 5일 《로동신문》

 

일본의 파렴치한 행위를 단죄


얼마전 남조선의 한 시민사회단체가 부산에 있는 일본총령사관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단체는 강제징용로동자들에게 배상할것을 요구한 남조선대법원의 판결에 일본당국이 계속 엇드레질하고 자민당패거리들이 《결의문》이라는것까지 채택한것을 단죄하면서 일본총령사관앞에 강제징용로동자상을 다시 건립하고 일본의 사과를 반드시 받아내겠다고 강조하였다.

한편 남조선의 성신녀자대학교의 한 교수는 조선인강제징용사실을 끈질기게 부정하는 일본이 그 무슨 《산업혁명의 유산》에 대해 운운하며 일제시기 조선사람들이 강제징용되여 일하던 탄광을 세계유산으로 등록한것을 규탄하면서 그것을 당장 철회할것을 국제기구에 요구하였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