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당국은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

 

(평양 1월 14일발 조선중앙통신)

우리의 대범한 아량과 주동적인 조치에 의하여 마련된 북남화해의 극적인 분위기는 남조선 각계층과 온 겨레의 가슴을 한껏 부풀게 하고있다.

국제사회도 북과 남의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하면서 조선반도정세완화의 흐름이 계속 이어지기를 기대하고있다.

이러한 때 남조선에서는 화해국면에 찬물을 끼얹는 온당치 못한 망언이 튀여나와 사람들을 아연실망케 하고있다.

얼마전 신년기자회견에서 남조선당국자가 한 소리가 바로 그러하다.

남조선당국자는 남북간 대화가 시작된것은 미국이 주도하는 제재압박의 효과라고 할수 있다, 트럼프대통령의 공이 매우 크다, 감사를 표하고싶다고 가을뻐꾸기같은 수작을 늘어놓았는가 하면 북을 대화에 이끌어낸것은 남북관계개선을 위해서가 아니라 《북의 비핵화》를 위한 대화의 장을 마련하기 위한것이라는 얼빠진 궤변도 서슴없이 내뱉았다.

그러면서 북과 유약하게 대화만 추구하지 않겠다, 대화가 시작되였다고 《북핵문제》가 해결된것은 아니다, 국제사회의 제재에 보조를 맞추어나갈것이며 독자적으로 제재를 완화할 생각은 없다, 북과의 관계개선은 《북핵문제》해결과 함께 가지 않을수 없다고 흉심을 드러냈다.

줴쳐대는 《북핵문제》해결이란 사실상 《북핵페기》의 변종에 지나지 않는다.

지어 회담을 위한 회담이 목표일수는 없다, 수뇌회담도 여건이 조성되고 결과물이 있어야 할수 있다는 리치에 맞지 않는 무지한 소리까지 해댔다.

그야말로 가시돋힌 음흉한 악설일색이라고 하지 않을수 없다.

아무리 상전의 눈치를 보아야 하는 가련한 처지이기로서니 대화상대를 앞에 놓고 이렇게까지 무례하고 우매할수 있는가 하는것이다.

최근 미국이 북남대화에 대해 겉으로는 《지지》요, 《환영》이요 하면서도 속으로는 당황망조하여 《북핵페기》에 도움되지 않는 남북관계개선은 의미가 없다고 앙탈질하며 남조선당국을 압박하고있다는것은 세상이 다 알고있는 사실이다.

남조선당국자의 신년기자회견발언이 상전의 불편한 이 심기를 의식한 구차스러운 비위맞추기라는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내외신들이 남조선당국의 태도는 미국의 기분상태를 가늠하게 하는 풍향계라고 조소하는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선의에는 선의로, 진심에는 진심으로 대하는것이 인간의 도리이다.

최악의 대결국면상태에서 모처럼 화해와 관계개선의 불씨를 살리기 시작한 북남당국사이에는 더욱 그렇다.

남조선당국자의 태도를 놓고는 어느 누가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신뢰를 쌓자는 생각이 꼬물만큼이라도 있다고 보겠는가 하는것이다.

오히려 그 무슨 성과가 있어야 회담도 할수 있다고 하는데 대해 아마 《대통령》이라고 하는 저 사람은 밥도 짓지 않고 밥먹을 생각만 한다고 할것이다.

회담을 해야 공동성명도 나오고 공동보도문도 만들어낼수 있으며 뜻을 맞춘 합의서도 발표할수 있다는것은 하나의 상식이다.

누구라 할것없이 회담도 시작하기 전에 성과부터 생각하고 결과물이 차례질것을 바라는 저 사람이 《대통령》이 분명한가고 이구동성으로 말하고있다.

북남관계개선을 위하여 서로 마주앉기 시작한 이 마당에서 자기 체면부터 중시해야 하겠는가 아니면 민족을 위해 만들어낼 결과물을 중시해야 되겠는가.

좋은 결과를 만들어내자면 진지한 자세에서 마주앉아 노력하여야지 처음부터 결과물이 있어야 만날수 있다고 줴쳐대고있으니 상식이하라고 하지 않을수 없다.

이러한 상대를 놓고 어떻게 북남관계를 풀어나갈 자세가 바로서있다고 할수 있겠는가.

창피한줄도 모르고 북남대화라는 결과가 마치 저들 주도의 국제적제재압박때문에 이루어진것처럼 주절대는 트럼프에게 사실이 그렇다고 감사까지 표하면서 북남회담을 《북핵페기》를 위한 조미회담으로 이어놓겠다고 주제넘게 발라맞추는 남조선당국자의 비굴한 처사는 더더욱 눈을 뜨고 보지 못할 지경이다.

이것은 남조선당국이 우리의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참가를 성사시켜보려고 무진 애를 쓰는것도 결국은 북남관계개선문제를 뛰여넘어 《북핵페기》를 실현할것을 내다보고 우리를 유도해보려는 음흉한 기도를 그대로 드러낸것이라고밖에 달리 볼수 없다.

우리는 온 민족의 절절한 기대와 념원에 맞게 진심으로 북남관계를 개선할 의지를 가지고 비록 며칠 안되는 기간이지만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참가와 관련하여 남조선당국이 바라는 모든것을 풀어주는 방향에서 고위급회담까지 성사시키며 할수 있는 노력을 다하였다.

지금은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신뢰를 쌓아나가는 첫 공정으로서 이것을 소중히 여겨야 마땅할것이다.

그리고 첫발자국을 잘 떼고 서로 신뢰를 쌓으면서 좋은 감정을 가질수 있게 호상존중하는 원칙에서 할수 있는것부터 하나하나 풀어나가기 위한 노력을 기울일 생각을 하여야 한다.

그러나 남조선당국은 이발도 안 나와가지고 통강냉이를 먹겠다는 식으로 설쳐대면서 딴생각을 하고있다.

북남대화를 그 무슨 저들의 제재압박의 결과로, 저들이 유도해낸 《성과》로 여론을 돌리며 치적광고에 눈이 빨개서 돌아치다못해 미국과의 합동군사연습을 연기한다고 발표해놓고서는 북과 남이 마주앉아 평화의 장을 여는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에 맞추어 남조선과 그 주변수역에 미국의 핵항공모함타격단을 비롯한 전략자산들을 끌어들이며 정세를 고의적으로 격화시키는 행위도 서슴지 않고있다.

도대체 이런 군사적망동은 왜 부리며 그 진의도가 무엇인가 하는것이다.

우리가 진정과 아량을 가지고 저들의 요구를 다 들어주니 기신기신 눈치만 보던 남조선당국이 이제는 머리를 쳐들고 그야말로 오만방자하게 놀아대고있다.

이것은 남조선당국이 민족의 리익과 요구는 안중에 없으며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와 북남관계개선의 소중한 싹을 제물로 바쳐서라도 상전의 비위를 맞추어 권력만 유지하면 그만이라고 여기는 친미사대집단이라는것을 그대로 보여주고있다.

남조선당국자는 착각하지 말아야 한다.

우리는 앞으로도 북남관계개선을 위하여 적극 노력할것이지만 그에 찬물을 끼얹는 불순한 행위에 대해서는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것이다.

아직은 모든것이 시작에 불과하다.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에 참가할 우리 대표단을 태운 렬차나 뻐스도 아직 평양에 있다는것을 알아야 한다.

누가 밥을 지어서 입에 떠넣어줄것이라는 허황한 생각은 애당초 버려야 한다.

밥을 먹으려면 제손으로 밥을 지어야 한다.

남조선당국은 자기들의 점잖지 못한 처사가 어떤 불미스러운 결과를 가져오겠는가에 대하여 심사숙고하는것이 좋을것이다.

 

조국통일연구원 실장 정경식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