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4일

 

리명박역도의 부정부패행위에 대한 조사를 요구

 

남조선인터네트신문 《자주시보》에 의하면 국민주권련대 부산지역본부를 비롯한 부산지역의 단체들이 9일 부산지방검찰청앞에서 리명박역도의 부정부패행위를 조사할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지였다.

발언자들은 리명박, 박근혜와 《자유한국당》은 뗄래야 뗄수 없는 한몸뚱이이며 이들의 《국정》롱락과 부정부패를 비롯한 온갖 범죄사실들을 끝까지 수사하여 처형해야 한다고 말하였다.

이것만이 국민의 열망인 적페청산에서 검찰이 자기 역할을 다하는것이라고 그들은 주장하였다.

기자회견에서는 회견문이 랑독되였다.

회견문은 초불을 추켜든 국민의 적페청산요구가 리명박패당을 향하고있다고 지적하였다.

리명박을 둘러싼 각종 범죄의혹과 추문은 그의 집권 전기간 끊기지 않았으며 그 기간 100조원의 혈세를 날려보냈다는 부정부패의혹은 아직까지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다고 회견문은 주장하였다.

회견문은 정보기관의 정치개입과 여론조작, 도곡동 땅과 BBK로 상징되는 리명박의 불법재산조성의혹 등은 박근혜, 최순실의 《국정》롱락과 맞먹는다고 규탄하였다.

이에 대해 제대로 밝히자면 리명박에 대한 구속수사가 필요하다고 회견문은 강조하였다.

회견문은 그러나 아직도 리명박이 전직《대통령》으로서의 각종 특혜를 다 받고있을뿐아니라 자기에 대한 수사주장을 두고 《정치보복》이라며 반발하고있다고 비난하였다.

부정부패의 온상이자 적페의 본산인 《자유한국당》도 《정치보복》, 《표적수사》를 떠들며 적페청산을 가로막고있다고 회견문은 단죄하였다.

회견문은 적페청산에는 공소시효가 없으며 상대가 누구든, 시기가 언제든 불법행위가 있었다면 법적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하면서 검찰이 리명박에게서 전직《대통령》특권을 박탈하고 즉시 그를 구속하여 조사하라고 요구하였다. 

【조선중앙통신】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