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12월 5일 《로동신문》

 

경거망동이 파멸을 불러올수 있다

 

일본반동들이 선제공격능력확보에 대해 대대적으로 떠들어대고있다.

얼마전 일본수상 아베는 국회참의원 본회의에서 《조선의 미싸일공격》으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평화로운 삶을 수호하기 위해 《적기지에 대한 선제공격능력보유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고아댔다. 이와 관련하여 외신들은 아베의 발언이 《전투력보유금지 및 전수방위원칙》을 규정한 일본헌법에 전면배치되는것이라고 비난하고있다. 우연한것이 아니다.

실제적으로 일본반동들은 함선에서 지상을 공격하는 순항미싸일 《토마호크》개발에 나서는 등 공격능력과 관련된 장비개발과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있다.

일본방위성은 다음해부터 개발이 시작되는 대함순항미싸일에 지상공격능력을 추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있으며 2022년까지 시제품완성을 목표로 77억¥의 예산을 투입하기로 하였다.

한편 일본반동들은 우리의 로케트공격을 받는 경우를 가상한 주민대피 및 대응훈련이라는것을 자주 벌려놓아 대내외적으로 《조선위협설》을 적극 류포시키면서 그것을 구실로 선제공격능력확보에 대한 지지여론을 조성해보려고 집요하게 책동하고있다.

아베패당의 선제공격능력확보움직임은 지역정세를 더욱 격화시키고 아시아와 세계평화를 엄중히 위협하는 매우 위험천만한 군사적망동이다.

물론 일본에서 선제공격에 대한 소리가 나온것은 처음이 아니다. 일제패망후부터 지금까지 력대 일본집권자들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그 누구의 《위협》과 적기지공격능력보유에 대하여 운운하군 하였다. 그리고는 그것을 턱대고 군사대국화에 박차를 가하여왔으며 여기에 장애로 되는 법적, 제도적장치들을 제거해버리기 위해 모지름을 써왔다. 하지만 현 집권자들처럼 선제공격에 대하여 공공연히 떠들며 해외침략의 길로 줄달음친적은 일찌기 없었다. 아베패당은 집권초기부터 《전후체제로부터의 탈각》과 《평화헌법》개정을 부르짖으며 군사대국화와 해외침략을 합법화하기 위한 책동을 집요하게 벌려왔다. 입만 터지면 적기지공격능력보유와 《집단적자위권》행사를 위해 헌법해석을 변경시켜야 한다고 떠들었는가 하면 《평화헌법》개정안이라는것을 들고나오기도 하였다.

최근년간에는 군사대국화와 재침을 국가정책에 반영하고 추진하고있다. 이전 정권들이 감히 엄두를 내지 못하던 국가안전보장회의라는것을 조작해내고 일미방위협력지침개악으로 《자위대》가 임의의 지역에서 진행하는 미군의 군사작전에 지원의 명목으로 참가할수 있게 만들어놓았다. 이것도 모자라 내외의 한결같은 반대에도 불구하고 안전보장관련법을 강행채택하여 《자위대》의 활동범위를 전세계에로 확대해놓았다. 이제는 《평화헌법》같은것은 아예 안중에도 두지 않고 로골적으로 선제공격능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망발을 줴쳐대고있다. 공개적인 선제타격으로 재침의 길에 뛰여들자는것이다.

바로 그 구실을 마련하기 위해 아베패당은 우리의 《미싸일위협설》을 내돌리며 일본사회에 반공화국적대의식과 《안보위기》를 고취하고있다. 이것을 더욱 고조시켜 가까운 앞날에 《자위대》무력을 공격형으로 완전히 개편하고 헌법을 개악하자는것이 일본반동들의 흉심이다.

문제는 일본이 우리와 교전상태에 있는 미국의 침략적인 군사행동에 공공연히 가담하여 지난날과 마찬가지로 조선을 침략의 첫 대상으로 삼으려 한다는데 있다. 조선반도정세를 핵전쟁발발에로 몰아가는 트럼프의 전쟁광기를 부추기며 여기에 적극 편승하고있는 아베패당의 행태가 그것을 실증해주고있다.

미국의 전쟁마차에 올라 일본을 전쟁을 할수 있는 나라로 만들어 조선에 대한 재침야망과 《대동아공영권》의 옛꿈을 이루어보려는 아베패당의 계책은 위험계선을 넘어 본격적인 실행단계에 들어섰다.

일본이 재침의 길에 뛰여드는것은 시간문제로 되였다.

아베세력은 평화를 바라는 세계 진보적인류에게 정면으로 도전해나섰다.

일본반동들은 오산하고있다. 지금 우리 민족과 국제사회는 미국의 아시아제패전략실현의 돌격대로 나서서 제 리속을 채워보려고 간특하게 놀아대는 왜나라족속들의 군사적망동을 예리하게 주시하고있다.

아베패당은 똑바로 알아야 한다. 아시아는 지난날의 아시아가 아니며 조선은 화승대조차 변변한것이 없어 일제에게 무참히 짓밟히지 않으면 안되였던 어제날의 조선이 아니다. 변화된 현실을 외면하고 미국에 추종하면서 군국주의마차를 미친듯이 몰아대다가는 일본이라는 나라를 아예 파멸의 구렁텅이에 처넣을수 있다.

일본의 현 집권세력이 조금이라도 리성적인 사고를 한다면 이것을 명심하고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리학남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