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을 압박하고 질식시키려는것은 시대착오적이며 위험천만한 행위이다

조선인민과의 친선 및 련대성단체, 국제민주단체 련합성명 발표

 

【평양 8월 17일발 조선중앙통신】제5차 백두산위인칭송국제축전에 참가하고있는 조선인민과의 친선 및 련대성단체, 국제민주단체 대표들이 유엔안전보장리사회를 도용하여 불법무법의 반공화국《제재결의》를 조작해낸 미국을 규탄하는 련합성명을 17일 평양에서 발표하였다.

성명은 얼마전 미국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대륙간탄도로케트시험발사를 《국제평화와 안전에 대한 위협》으로 걸고들며 조선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향상을 완전히 가로막을것을 노린 유엔안전보장리사회 《제재결의》를 조작해낸데 대하여 지적하였다.

반공화국《제재결의》는 가뜩이나 첨예한 조선반도정세를 최악의 전쟁접경에로 몰아가고있는것으로 하여 조선인민과 세계 진보적인민들로부터 강력한 비난과 규탄을 받고있다고 성명은 밝혔다.

성명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위적조치들은 극단적인 대조선적대시정책과 핵위협공갈을 일삼아온 미국의 강권과 전횡으로부터 나라의 자주권과 민족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정당한 조치이라고 강조하고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1. 미국은 무차별적이며 비인도주의적인 제재에 계속 매여달릴것이 아니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온갖 형태의 제재를 철회하며 모든 침략전쟁연습을 즉시 중지하여야 할것이다.

전체 조선인민의 생존권을 가로막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제도전복》을 노린 제재로는 문제를 해결할수 없으며 더우기 평화적주민들의 생명과 생활을 대상으로 하는 제재는 그 어떤 경우에도 정당화될수 없다.

우리는 미국이 진실로 조선반도문제를 해결하려는 의지가 있다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실체를 인정하고 공화국과 공존하는 길로 나올것을 요구한다.

2. 미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핵보유를 문제시하며 핵으로 위협하기 전에 자기들의 핵무기부터 먼저 철페하여야 할것이다.

미국의 적대시정책과 핵위협이 계속되는 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자위적핵억제력을 포기하지 않으리라는것은 너무나도 명백한 사실이며 미국은 다른 나라들의 핵문제를 거론하기에 앞서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위한 자신의 노력과 진정성부터 보여주어야 한다.

우리는 세계최대의 핵보유국인 미국이 국제사회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조선반도핵문제를 공정하게 해결하며 나아가서 전세계의 비핵화실현에 결단성있게 나설것을 요구한다.

3. 미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전략적지위를 바로 보고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종국적으로 철회하여야 할것이다.

조선이 다종다양한 핵병기들과 함께 대륙간탄도로케트까지 보유한것은 그 누구도 부인할수 없는 주지의 사실이다.

미국은 세계적인 핵보유국, 군사강국의 지위에 당당히 올라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압박하고 질식시키려는것이 시대착오적이며 극히 위험천만한 행위임을 인정하고 대조선정책을 전환하기 위한 조치를 시급히 취해야 할것이다.

우리는 조선인민이 평화수호의 기치인 병진로선을 틀어쥐고 사회주의강국건설과 나라의 자주적통일을 위한 투쟁에서 결정적인 승리를 이룩하리라는것을 확신한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