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5월 18일 《조선의 오늘》

 

끝까지 징벌해야 할 박근혜역적무리

 

박근혜역적패당이 저들의 추악한 범죄의 흑막을 덮어버리려고 획책한 사실이 또다시 드러났다.

새로 들어선 《정권》의 참모들이 인계인수를 위해 《대통령》비서실장의 방에 들어가보니 10장짜리로 된 업무보고서외에 다른 문서는 하나도 없었다는것이다. 콤퓨터의 자료들도 말짱히 지워져있었다.

이와 관련하여 남조선의 언론들과 각계층은 《국정》롱락사건의 진상을 덮어버리려는 박근혜패당의 비렬한 술책이라고 강력히 비난하고있다.

박근혜년의 특대형부정추문사건이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문서들을 통해 드러나기 시작하였다는것은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제년의 범죄행적이 관련문서들을 통해 계속 밝혀지는데 당황망조한 역도는 이를 막아보려고 청와대졸개들에게 모든 문서를 소각할데 대한 규정을 새로 만들어놓고 이를 집행하도록 하였다.

뿐만아니라 《국정》롱락사건의 핵심관련자인 청와대 전 비서실장 김기춘을 시켜 추문사건의 내막이 담겨진 자료들을 빼돌리는것도 모자라 수십대의 문서파쇄기들을 청와대에 끌어들여 소각해버리도록 하였다.

손전화기들에 남아있는 기록들에 의해서도 범죄행적이 드러나자 역도년은 《북의 해킹에 대비》한다는 미명하에 괴뢰정보원을 내세워 괴뢰당국의 현직 장관과 청장, 그 보좌관을 비롯한 고위공직자들의 업무용손전화기를 페기처분하도록 하였다.

특히 지난 4월 황교안과 청와대비서실패거리들을 비롯한 역적패당은 《세월》호참사당일의 보고문서를 비롯하여 청와대문건 수만건을 《대통령》지정기록물로 만들어놓았다.

특대형부정추문사건과 관련하여 《사죄》놀음을 벌려놓던 역도가 돌변하여 《국회》의 탄핵안통과는 불법적처사이며 탄핵리유도 사실이 아닐뿐아니라 이를 립증할만 한 증거도 없으므로 기각되여야 한다고 떠벌이며 불복소동을 벌리고있는것은 저들의 추악한 범죄의 내막을 더는 들추어낼수 없다는데로부터 출발한 비렬하고 어리석은 망동이다.

박근혜년과 그 졸개들의 발악적망동에 의해 박근혜년에 대한 심판은 지연되고있다.

그러나 박근혜패당은 그 어떤 오그랑수로써도 민심의 심판을 모면할수 없다.

인민을 개, 돼지로 취급하며 《유신》독재부활과 반인민적악정으로 남녘땅을 중세기적암흑천지, 민주, 민생, 민권의 가장 참혹한 불모지로 전락시킨 박근혜역적무리에 대한 민심의 분노는 조금도 식지 않고있으며 온갖 악페를 청산하고 새세상을 일떠세우기 위한 투쟁과 더불어 더욱 승화되고있다.

남조선인민들은 《박근혜살리기에 황교안, 홍용표 등 보수세력이 총동원되였다.》, 《보수정권이 만들어놓은 모든 적페를 청산할 때만이 진정한 민중의 새세상이 마련될수 있다.》, 《국정롱단사건과 〈세월〉호참사의 진상을 밝히라.》고 하면서 역도년과 그 일당이 더는 머리를 쳐들지 못하게 하기 위한 투쟁을 광범히 벌리고있다.

박근혜역적무리의 무덤행은 시간문제이다.

남조선인민들은 멸망의 나락에서 발버둥치는 박근혜역도와 그 일당에게 최후의 심판을 안기고야말것이다.

【조선중앙통신】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이름:   직업:   주소:  내용:   보안문자: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