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62 회)


편집후기


장편소설 《사랑을 다 바쳐》는 함경남도예술단 극작가인 김자경이 쓴 첫 장편소설이다.

작가는 광포오리공장에서 현실체험을 하던 나날에 자강력의 기치를 높이 들고 광명소제염소 소금밭이끼에 의한 우리 식의 새로운 가금먹이첨가제를 자체의 힘으로 만들어낸 공장의 일군들과 기술자들의 투쟁모습에서 커다란 충격을 받아안게 되였다.

작가는 장편소설에서 어머니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해 자기의 소중한 모든것을 아낌없이 바쳐가는 아름답고 고결한 인간들의 정신세계를 녀성작가의 섬세하고 부드러운 필치로 사랑을 담아, 정을 담아 그리였다.

요덕군의 두메산골에서 태여난 그는 어릴적부터 남달리 문학과 예술을 사랑하였다. 문학소녀의 작은 희망은 위대한 수령님들의 자애로운 품속에서 활짝 꽃펴났으며 마침내 관록있는 창작창조집단의 한 성원으로 자라났다.

그는 어머니 우리 당의 크나큰 믿음과 신임에 높은 창작성과로 보답하기 위하여 위대한 수령님들의 불멸의 령도업적이 깃들어있는 함흥대극장에서 극작가로 활동하면서 연극 《인정의 륜리》, 《푸른 호수》, 《달리는 못살아》를 비롯하여 수십편의 극작품들을 창작하였다.

녀성의 몸으로 석수 쏟아지는 탄광과 광산, 들끓는 전투장마다에서 드벅찬 오늘의 현실을 진지하게 체험하면서 《안해의 긍지》, 《갱장의 눈》, 《인생의 재부》 등의 연극작품들과 《어머니의 금메달》, 《류선화》와 같은 다양한 주제의 소설작품들도 수많이 창작하였다.

이 나날에 단편소설 《우리의 벗》은 어버이수령님의 탄생 100돐을 맞으며 진행된 전국문학축전에 입선하였으며 연극 《오늘의 하루하루》는 텔레비죤으로 방영되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 기쁨을 드리는 영광을 지니게 되였다.

오늘도 작가는 사회주의강국건설의 주요전구들에 창작진지를 정하고 우리 군대와 인민을 힘있게 고무추동하는 연극, 소설작품들을 더 많이 창작하기 위하여 꺼질줄 모르는 창작적열정을 안고 어느 한 공장의 로동계급을 형상한 장편소설원고를 마감단계에서 다그치고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이전페지

도서련재
사랑을 다 바쳐 (제62회) 사랑을 다 바쳐 (제61회) 사랑을 다 바쳐 (제60회) 사랑을 다 바쳐 (제59회) 사랑을 다 바쳐 (제58회) 사랑을 다 바쳐 (제57회) 사랑을 다 바쳐 (제56회) 사랑을 다 바쳐 (제55회) 사랑을 다 바쳐 (제54회) 사랑을 다 바쳐 (제53회) 사랑을 다 바쳐 (제52회) 사랑을 다 바쳐 (제51회) 사랑을 다 바쳐 (제50회) 사랑을 다 바쳐 (제49회) 사랑을 다 바쳐 (제48회) 사랑을 다 바쳐 (제47회) 사랑을 다 바쳐 (제46회) 사랑을 다 바쳐 (제45회) 사랑을 다 바쳐 (제44회) 사랑을 다 바쳐 (제43회) 사랑을 다 바쳐 (제42회) 사랑을 다 바쳐 (제41회) 사랑을 다 바쳐 (제40회) 사랑을 다 바쳐 (제39회) 사랑을 다 바쳐 (제38회) 사랑을 다 바쳐 (제37회) 사랑을 다 바쳐 (제36회) 사랑을 다 바쳐 (제35회) 사랑을 다 바쳐 (제34회) 사랑을 다 바쳐 (제33회) 사랑을 다 바쳐 (제32회) 사랑을 다 바쳐 (제31회) 사랑을 다 바쳐 (제30회) 사랑을 다 바쳐 (제29회) 사랑을 다 바쳐 (제28회) 사랑을 다 바쳐 (제27회) 사랑을 다 바쳐 (제26회) 사랑을 다 바쳐 (제25회) 사랑을 다 바쳐 (제24회) 사랑을 다 바쳐 (제23회) 사랑을 다 바쳐 (제22회) 사랑을 다 바쳐 (제21회) 사랑을 다 바쳐 (제20회) 사랑을 다 바쳐 (제19회) 사랑을 다 바쳐 (제18회) 사랑을 다 바쳐 (제17회) 사랑을 다 바쳐 (제16회) 사랑을 다 바쳐 (제15회) 사랑을 다 바쳐 (제14회) 사랑을 다 바쳐 (제13회) 사랑을 다 바쳐 (제12회) 사랑을 다 바쳐 (제11회) 사랑을 다 바쳐 (제10회) 사랑을 다 바쳐 (제9회) 사랑을 다 바쳐 (제8회) 사랑을 다 바쳐 (제7회) 사랑을 다 바쳐 (제6회) 사랑을 다 바쳐 (제5회) 사랑을 다 바쳐 (제4회) 사랑을 다 바쳐 (제3회) 사랑을 다 바쳐 (제2회) 사랑을 다 바쳐 (제1회)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