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9월 16일

평양시간

주체108(2019)년 9월 10일
 

어린생명의 꿈을 지켜낸 인간사랑의 40여일

 

우리 공화국에서 아이들의 꿈, 아이들의 생명은 어떻게 담보되고 지켜지는가.

그에 대해 전해주는 한 이야기가 있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보건부문 일군들속에서 사람의 심금을 울리는 아름다운 소행과 감동적인 사실이 많이 나오고있는것은 우리 인민의 자랑입니다.》

지난 6월 옥류아동병원 복부외과로는 은산군에서 사는 13살 난 소년이 구급으로 실려왔다.

소년을 데리고온 어머니의 얼굴에는 의료집단에 대한 절절한 기대가 어려있었다.

의식이 없는 소년의 생명은 경각에 달하였다. 뜻하지 않은 일로 위와 식도가 몹시 손상되고 합병증이 심하게 온 그를 소생시키기 위한 의사협의회가 진지하게 진행되였다.

많은 의료일군들이 환자의 상태로 보아 살려낼 가망이 없을것 같다는 생각에 잠겨있었다. 복부외과부문에서 림상치료경험이 많은 과장도 한동안 말이 없었다. 일반적으로 복부외과에 속하는 질병이 수십가지나 된다고 하지만 병원이 개원한 후 이런 최중증환자는 처음 보았던것이다.

이윽하여 그는 이렇게 말하였다.

《우리 이 소년을 기어이 살려냅시다. 생명뿐아니라 잃어버린 목소리도 되찾아줍시다.》

그러면서 그는 소년이 3월말에 뜻밖의 일을 당하고보니 아직 새 교과서를 받아안고도 새 학년도 수업을 받지 못하였다는 사실을 이야기하였다.

한 소년의 배움의 꿈을 지켜주기 위해 치료전투를 벌릴것을 호소하는 과장의 목소리는 의료일군들의 심금을 울리였다.

의사협의회에서는 책임성이 높은 의료일군을 담당의사로 정하였으며 집도는 과장이 직접 하기로 토론하였다. 두시간에 걸쳐 진행된 수술은 그야말로 가물거리는 소년의 생명을 구원하기 위한 치렬한 전투였다.

마침내 수술은 성공적으로 진행되였고 환자는 이틀만에 의식을 차릴수 있었다.

그러나 의사들은 환자의 곁을 떠나지 못하였다. 이들은 치료전술을 부단히 토론하며 많은 약물과 피를 소년의 몸에 넣어주었다.

이렇게 하기를 그 몇번…

최중증환자의 병력서는 나날이 두터워졌다.

그 과정에는 이런 일도 있었다.

어느날 점심시간이 되자 환자의 식탁에는 분쇄한 고기를 넣고 만든 미음이 놓이였다. 병원식당에서 일하는 료리사들이 그에게 영양식사가 필요하다는것을 알고 품을 들여 만든것이였다. 순간 담당의사의 가슴은 찌르르해졌다.

《너를 위해 애쓰는 사람들이 우리 의료일군들만이 아니였구나. 너는 꼭 일어서게 될거야.》

이런 뜨거운 정성속에 점차 회복되여가는 자식의 모습을 매일, 매 시각 목격한 소년의 어머니는 그 고마움을 무엇이라 다 표현할수 없었다.

한 소년의 생명을 위하여 친혈육의 뜨거운 정을 쏟아붓는 사람들, 이 아름다운 주인공들이 바로 우리 원수님께서 세워주신 옥류아동병원의 의료일군들과 종업원들이라는 생각으로 온밤 잠들지 못하였다.

만일 자식이 황금만능의 사회, 자본주의사회에서 태여났다면 학교는 고사하고 생명도 부지할수 없었을것이 아닌가.

평범한 한 광부의 자식을 위해 집단이 떨쳐나서 40여일만에 생명을 되찾아준 옥류아동병원의 의료일군들.



정녕 이것은 경애하는 원수님을 어버이로 모시고 화목하게 사는 사회주의 내 조국에서만 펼쳐질수 있는 아름다운 화폭이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