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10월 15일

평양시간

주체108(2019)년 6월 17일
 

참된 애국의 의미

 

어느해 가을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는 평양방직기계공장을 또다시 찾아주시였다.

새로운 유연창대직기를 개발하여 방직설비현대화에서 또 한걸음 크게 내짚은 공장의 여러곳을 돌아보시며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공장로동계급이 이룩한 성과에 만족을 금치 못하시였다.

길옆의 무성한 나무숲, 티 한점 없는 포장도로, 곳곳에 꾸려놓은 아담한 휴식터들…

몰라보게 달라진 정든 구내길을 따라 걸으시며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공장안팎이 아주 깨끗하게 잘 정돈되여있다고, 공장구내에 갖가지 나무들이 울창하니 마치 수림속에 들어온것 같은감이 든다고 못내 기뻐하시였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이날 평양방직기계공장은 생산문화, 생활문화수준이 매우 높은 애국의 1등공장이라고 높이 치하해주시였다.

몸소 26호선반을 맡아안으시고 기대를 사랑하는것은 곧 애국심의 표현이라고 하시며 26호선반에 뜨거운 사랑을 쏟아부으시던 위대한 장군님,

로동자들의 합숙주변에 그들이 쉴만 한 장소가 없다고 하시며 합숙앞마당에 노래도 부르고 장기도 두면서 문화적으로 즐겁게 생활할 휴식장소를 꾸려주신 우리 장군님이시였다.

분에 넘치는 평가를 받는 일군들의 뇌리에는 수십년전의 일들이 숭엄한 감정속에 어려왔다.

(위대한 장군님, 우리 공장이 조금이나마 성과를 거둘수 있은것은 우리들에게 참된 애국의 넋을 심어주신 장군님덕분입니다.)

애국의 1등공장!

정녕 그것은 자기가 만드는 제품 하나, 자기가 다루는 기대 하나, 자기가 일하는 일터에 심은 나무 한그루도 뜨겁게 사랑하고 깨끗한 량심을 바쳐가는데 참된 애국이 있음을 새겨준 값높은 평가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