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5월 16일
 

흠경각​

 

1438년에 세워졌던 흠경각은 하루의 시간과 계절을 자동적으로 알려주는 건물이다.

건물의 내부에는 자동물시계인 자격루가 있다. 일정한 량의 물이 일정한 높이에서 계속 떨어지면서 수차가 일정한 속도로 돌게 하는 자격루는 주기적운동장치에 의거하고있다. 이 주기적운동을 일으키는 장치는 지하에 설치되여있어 겉에서는 보이지 않는다.

흠경각은 중심부에 종이로 만든 산이 있고 그 주위를 《태양》이 자동적으로 돌게 되여있는데 태양이 뜨고 지는 자리와 시간은 실제와 잘 맞았다. 시간을 알리는 장치는 네가지 계통으로 되여있다.

이 장치는 수차의 동력에 의하여 수십개 대상을 독립적으로 정확하게 움직이게 만든 장치였다.

흠경각은 구조장치와 정확성에서 당시까지 다른 나라에서 만든 시간과 계절을 알려주는 장치보다 훨씬 우수한것으로 세상에 알려져있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