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16일
 

정세악화책임은 도발자들이 지게 될것이다​

 

최근 남조선에서 조선반도평화적분위기를 깨기 위한 도발적인 전쟁광기들이 계속 벌어지고있다.

얼마전 미태평양해병대사령관 크라파로타는 서울에서 진행된 남조선해병대창설 70년관련 행사라는데서 《한》미해병대의 특수훈련을 위해 수직리착륙수송기 《MV-22》 4대, 대형수송직승기 《CH-53》, 무장직승기 《AH-1》, 기동전용직승기 《UH-1H》를 비롯한 숱한 비행대들과 해병대병력을 동원하여 단독 및 련합훈련을 진행한데 대해 공개하였다.

이에 대해 그는 《훈련할 좋은 기회였다.》, 《미해병대의 전투준비태세가 향상되였다.》고 떠들어댔으며 4월에도 남조선에서 이러한 대북침투훈련은 계속될것이라고 한다.

이것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우리 민족과 국제사회의 지향에 역행하는 위험천만한 군사적움직임이다.

상대방을 반대하고 위협하는 군사적도발행위들이 조선반도의 평화보장에 주되는 장애로 된다는것은 누구에게나 명백한 사실이다.

앞에서는 정세완화와 평화에 대해 떠들고 돌아앉아서는 조선반도에 전쟁장비들을 끌어들이면서 합동군사연습을 재개하는 이러한 불장난소동의 엄중성과 파국적후과에 대해 우리는 알아들으리만큼 경종을 울리였다.

하지만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북침전쟁연습에 더욱 열을 올리고있는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행위는 그들이 떠드는 합동군사훈련의 《명칭교체》와 《축소》놀음들이 한갖 내외여론을 기만하려는데 그 목적이 있다는것을 그대로 보여줄뿐이다.

안팎이 다른 이런 행동이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파괴하는 도발적망동으로 된다는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미국과 남조선당국은 조선반도의 평화국면이 상대방을 반대하는 군사적적대행위들에 의해 물거품이 되였던 과거를 상기해볼 필요가 있다.

관계개선과 군사적위협, 평화와 전쟁책동은 서로 량립될수 없는 수화상극이다.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미국과 남조선당국의 무분별한 군사적도발책동을 짓부시기 위한 거족적투쟁을 힘있게 벌려나가야 할것이다.

강 진 룡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