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4월 16일
 

《한국통신》특혜채용의혹사건은 무엇을 보여주는가

 

최근 남조선의 이동통신업체인 《한국통신》의 특혜채용의혹사건에 《자유한국당》것들이 줄줄이 련루된 사실이 밝혀져 청년들을 비롯한 각계층의 치솟는 분노를 자아내고있다.

지난해 12월 이 업체관계자에 의해 폭로된 《한국통신》의 특혜채용의혹사건은 리명박, 박근혜집권시기 특권층자녀들을 불법적으로 입직시킨 사건으로서 여기에는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 전 원내대표 김성태, 의원 정갑윤 등의 자녀들도 포함되여있다고 한다.

이것은 부패로 숨쉬며 살아가는 역적당의 달리될수 없는 체질적속성의 발로인 동시에 놈들이야말로 얼마나 파렴치하고 추악한 무리들인가를 고발한 또 하나의 범죄사건이 아닐수 없다.

한쪽에서는 청년들이 취업난으로 절망에 빠져있을 때 황교안과 《자유한국당》것들은 지난 시기 권력을 악용하여 자기 자식들을 불법취직시키며 제 리속만 채워왔다.

더욱 기가 막힌것은 리명박, 박근혜역도에게 붙어 온갖 부정부패만을 일삼아온 역적패당이 이제와서 현 《정부》를 부정부패《정권》으로 헐뜯어대는것이다.

지금 역적패당은 만천하에 드러난 저들의 죄행에 대해서는 《야당탄압》이니, 《죽이기》니 하며 한사코 그 진상을 감추려고 필사적으로 발악하고있다.

이미 남조선검찰은 《한국통신》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 증거자료들을 확보한데 이어 주범들을 구속하고 진술을 받아냄으로써 이 부정부패사건에 대표 황교안과 전 원내대표 김성태, 의원 정갑윤을 비롯한 《자유한국당》의 중진인물들이 련루되여있다는것을 밝혀내였다.

특히 《자유한국당》 대표 황교안은 《한국통신》의 특혜채용의혹사건은 물론 김학의성접대사건, 《박근혜-최순실국정롱단사건》에도 련루되여있는 다중범죄자이다.

지금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민주개혁정당들은 청년들을 모독한 《자유한국당》은 마땅히 심판을 받아야 한다, 검찰은 황교안에 이르기까지 성역없이 철저히 수사하고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있다.

남조선 각계층은 이 사건을 《한국통신 및 자유한국당 게이트사건》으로 규탄하면서 황교안에 대한 검찰의 엄격한 수사와 김성태와 정갑윤의 의원직사퇴 등을 강력히 요구하고있으며 청년참여련대, 청년유니온을 비롯한 청년단체들은 집회를 열고 《자유한국당》은 권력을 리용하여 제 자식들의 리속만 채워왔다, 취업난으로 절망에 빠져있는 청년들에 대한 모독이다고 강하게 단죄하고있다.

그런데도 역적패당이 낯색 하나 붉히지 않고 그 누구의 《부정부패에 대한 심판》을 부르짖으며 기염을 토하고있는것은 놈들이야말로 기만과 권모술수에 이골이 난 악한, 민의를 짓밟고 우롱하는 부정부패왕초집단이라는것을 다시금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오물더미는 둬둘수록 썩은내밖에 풍길것이 없다.

남조선 각계층은 민심을 우롱하고 모독하는 《자유한국당》패거리들의 추악한 정체와 발악적망동을 똑바로 꿰뚫어보고 온갖 악의 근원인 역적당을 무자비하게 박멸해치워야 한다.

김 정 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