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8월 18일

평양시간

주체108(2019)년 2월 11일
 

《비핵3원칙》굴레를 벗은 전쟁마차는 어디로 질주하는가​

 

최근 일본의 아베일당이 이른바 핵무기를 만들지도 보유하지도 들여오지도 않는다는 《비핵3원칙》을 줴버리려는 움직임을 보이고있어 내외의 심각한 우려를 자아내고있다.

지금 미국과 일본의 외교안보전문가들은 급변하는 조선반도정세흐름에서 밀려난데다가 미국에게서까지 대일무역압박을 받고있는 아베일당이 갈수록 심화되는 외교적고립에서 벗어나기 위해 핵무장을 추구하면서 그에 대해 금지한 《비핵3원칙》을 서슴없이 내던질수 있다고 보고있다.

이것은 핵무장을 집요하게 추구해온 일본의 과거 행태와 결부해볼 때 충분히 나올수 있는 우려이다.

돌이켜보면 제2차 세계대전후 오늘까지 일본은 기회만 있으면 저들이 세계에서 유일한 핵피해국이라는니, 《핵무기반대》를 국가정책으로 정한 《비핵국가》라느니 뭐니 하며 낯간지러운 생색을 내왔다. 그러나 따져놓고보면 핵무기의 반입, 제조, 보유를 금지하는 이른바 《비핵3원칙》을 《국시》로 내세운 일본의 《비핵국가》타령은 핵야망을 품은 저들의 범죄적정체를 은페하기 위한 병풍에 지나지 않았다.

1957년 당시 일본수상이였던 기시는 일본의 핵무기보유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떠벌이였으며 1964년 일본수상이였던 사또도 핵무장화야망을 로골적으로 드러내놓았다. 일본은 비밀리에 핵무기계획을 작성하고 방대한 과학기술력량과 자금을 핵무기개발에 쏟아부었다. 핵무기제작과 관련한 기술과 시설들을 체계적으로 연구, 개발하고 플루토니움을 부단히 저축하여왔다.

일본반동들의 음흉하고 집요한 핵무장화책동으로 오늘 일본은 핵무기를 제작, 보유, 사용할수 있는 능력을 충분히 갖추었다.

이미 일본의 고위정객들이 시인한바와 같이 일본은 6 000여개의 핵무기를 만들수 있는 47t의 플루토니움을 보유하였으며 기술적으로도 수개월내에 핵무기를 만들수 있는 능력을 충분히 갖추었다.

최근년간 아베패당은 핵무장화책동을 더욱 로골적으로, 공개적으로 감행하면서 핵무장화에 필요한 사회적분위기와 법적환경을 조성하고있다. 아베패당은 《원자력기본법》을 개정하고 여기에 원자력이 《국가의 안전보장에 이바지한다.》는 문구를 정식 쪼아박아넣었다. 이것은 본질에 있어서 《국가의 안전보장》이라는 구실을 내대고 공개적인 핵무장을 하겠다는것이다. 그런것만큼 지금 내외여론은 아베일당이 저들의 발목을 잡고있는 《비핵3원칙》을 줴버릴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보고있다.

과거에 핵무기가 없이도 침략과 전쟁을 일삼으며 아시아를 란도질하고 피비린 살륙에 미쳐날뛴 일본이 《비핵3원칙》의 굴레까지 벗어던지는 경우 지역과 세계평화에 미칠 파국적후과는 상상을 초월할것이다.

세계의 많은 전문가들이 일본이 《대동아공영권》의 야망을 핵무장을 통해 실현해보려 하고있다고 우려하고있는것은 결코 우연한것이 아니다.

핵이발을 가진 일본의 가증스러운 몰골에 세계가 경계감을 표시하고있는것은 이때문이다. 일본반동들은 자멸을 불러오는 핵무장화책동을 걷어치워야 할것이다.

김 정 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