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8(2019)년 2월 11일
 

현 조미협상국면, 누구에게 유리한가​

 

최근 미국내 보수세력들이 모처럼 재개된 조미협상을 파탄시키려고 비렬하게 책동하고있다.

지난 1월 29일 미국가정보국 장관을 비롯한 정보당국자들은 련방상원정보위원회가 조직한 안보문제관련 청문회라는데서 《북이 여전히 장거리핵미싸일을 개발하는데 전념하고있다.》느니 뭐니 하였으며 미의회조사국도 《2차 북미정상회담 가능성: 그동안의 외교적성과》라는 보고서를 통해 《일부 외교적성과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남조선의 많은 전문가들은 북의 비핵화의지에 대해 회의적이다.》라고 떠들어대며 현 조미협상의 전진을 가로막으려고 발악해댔다.

그야말로 불순한 정치적야욕을 실현하기 위해서라면 그 무엇도 가리지 않는 보수정객들의 너절한 추태라 하지 않을수 없다.

우리는 조선반도와 지역의 공고한 평화보장을 목적으로 조미사이의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기 위하여 성의있는 노력을 다하여왔다. 지난해 우리가 취한 대범한 조치들이 국제사회의 커다란 환영을 받았으며 미국내에서도 이를 긍정적으로 지지하는 목소리들이 울려나온것을 통해서도 잘 알수 있다.

올해에도 국제사회는 조미협상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흐르고있는데 대하여 환영하면서 보다 진전된 성과가 이룩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있다.

그러나 미국내 보수세력들은 온갖 랑설과 가짜정보를 내돌리며 조미협상에 제동을 걸어보려고 발악하고있다.

미국내에서 정치적견해를 달리하는 세력들간의 갈등이 아무리 심하다고 해도 조미관계개선이 미국의 국익과 안전보장에 부합되는 중대사이며 그것이 파탄나는 경우 반대파들의 처지와 운명도 결코 편안치 못하게 된다는것쯤이야 알고 부산을 피워도 피워야 할것이 아닌가.

조미사이의 신뢰구축을 위해 아무것도 한것 없는 미국의 보수정객들이 트럼프행정부의 외교정책에 흠집을 내여 불순한 정치적야심을 실현해보려고 우리를 걸고드는 형형색색의 괴설들을 그칠사이없이 고안해내며 내돌리는 너절한 흉심은 이자들에게 미국의 안전과 세계평화에 대한 꼬물만한 관심과 책임감도 없다는것을 증명해주고있다.

조미관계는 미국내 정치싸움의 희생물, 정치적반대파의 롱락물로 될수 없다.

미국내 보수세력들은 대조선적대시에 눈이 멀어 랭전시대의 늪에서 헤매일것이 아니라 현 조미협상국면이 저들에게도 유익하다는것을 깨닫고 리성적으로 처신해야 한다.

미행정부는 반대파세력에 휘둘리우다가 조미협상을 교착에 빠뜨리였던 지난해의 교훈을 명심하고 결단력과 진정성을 가지고 조미관계개선에 적극 나서야 한다.

강 진 룡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