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2월 8일
 

위인과 일화 - 다시 작성된 계획안

 

주체37(1948)년 봄에 있은 일이다.

책상우에 새 학년도준비사업계획서를 펴놓으시고 늘이려는 학교수와 새로 받아들이게 될 학생수를 손으로 짚어가시며 일일이 검토하시던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께서는 교육부문의 한 일군에게 새 학년도에 전체 어린이들의 몇%가 학교에 들어가는가고 물으시였다.

그 일군으로부터 보고를 받으신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새 학년도준비사업에서 가장 중요한것은 1950년도부터 우리 나라에서 전반적초등의무교육제로 완전히 넘어갈수 있는 토대를 닦는데 중심을 두는것이라고 교시하시였다.

너무도 큰 충격에 일군은 아무 말씀도 드리지 못하였다.

해방된지 몇년밖에 안되는 우리 나라에서 전반적초등의무교육제의 완전한 실시가 얼마나 거창한 사변으로 되는가를 잘 알고있었기때문이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그에게 우리는 어떤 궁벽한 곳에 사는 공민의 자녀들도 다 무료로, 의무적으로 공부하는 제도를 실질적으로 세우기 위하여 이미 작성한 초등의무교육실시계획안을 다시한번 면밀히 재검토해야 하겠다고 이르시였다.

숭고한 후대관, 미래관을 지니신 어버이수령님의 뜻에 의해 초등의무교육실시계획안은 다시 작성되게 되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