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1월 2일
 

우리 민족의 고유한 난방시설 온돌​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조상들은 깨끗한것을 좋아하였습니다. 온돌방은 우리 조선사람들만이 쓰는 고유한 살림방입니다.

조선민족은 반만년의 오랜세월 한강토에서 하나의 피줄을 이어받으며 유구한 력사와 찬란한 문화를 꽃피워온 단일민족이다. 세계에는 수많은 민족들이 있지만 우리 민족처럼 고대시기에 벌써 자기의 국가를 세우고 하나의 피줄, 하나의 언어에 기초하여 민족문화를 꽃피우며 발전하여온 민족은 찾아보기 힘들다. 이처럼 자랑스러운 우리 민족문화의 고유한 력사적뿌리는 온돌을 통해서도 잘 알수 있다.

온돌은 일찌기 원시시기 우리 선조들이 움집의 바닥에 화독을 설치하고 그 주위에 둥글 넙적한 돌을 놓고 생활하는 과정에 고안해낸것이다. 그후 온돌은 고조선시기를 거쳐 삼국시기이후에 보다 완성되면서 우리 민족의 생활풍습에 맞는 난방시설로 발전하여왔다.

부뚜막과 아궁, 온돌고래와 굴뚝 등으로 이루어진 온돌은 방바닥을 덥혀 방안의 온도를 보장하는 독특한 열복사식난방시설이다. 아궁에서 피운 불과 연기가 방바닥밑의 고래를 따라 돌면서 판돌을 달구는식으로 열을 보장한다고 하여 온돌을 《구운돌》이라고도 불렀으며 그것이 점차 《구들》이라는 말로 고착되였다.



온돌의 발전력사를 보면 초기인 고대시기에는 ㄱ자형 또는 직선형의 구들고래가 한두개 정도인 골구들형식이였다.

평안북도와 자강도의 여러 지역들에서 발굴된 온돌자리들이 그 대표적인것이다.

삼국시기 우리 선조들은 온돌고래를 더욱 길게 하고 아궁과 굴뚝, 개자리와의 결합을 발전시켜 보다 넓은 면적의 방을 덥힐수 있도록 하였다. 삼국시기 신을 벗고 온돌방에 앉아서 생활한 우리 선조들의 고유한 생활풍습에 대해 이웃나라의 한 력사책에는 《고구려사람들은 겨울이면 긴 고래를 만들고 그 밑에 불을 지펴 방안을 덥힌다.》라고 씌여져있다.

발해시기 온돌난방형식은 고래면적을 넓히고 열효과를 높이는 방향으로 발전하였다. 함경남도 북청군에 있는 청해토성유적 등지에서 발견된 온돌자리들은 발해시기에 이르러 온돌이 규모나 실용적인 면에서 삼국시기보다 훨씬 발전되였다는것을 보여주고있다.

고려시기에 와서 온돌은 방바닥전반을 다 덥히는 전면구들로 발전하였다. 이 시기 종전의 골구들형식과는 달리 구들고래가 특별히 따로 없이 적은 땔감을 가지고도 방안을 덥힐수 있는 석구들형식도 생겨났다. 온돌은 조선봉건왕조 중엽에는 제주도를 비롯한 남쪽지방에까지 널리 보급되였다.

온돌우에서 생활하는것은 오랜 세월 이어져온 우리 민족의 고유한 생활풍습이다. 이것은 옛날 우리 나라에 왔던 다른 나라 사람들이 자기 글들에서 이곳 사람들이 땅을 파서 온돌을 만들고 거기서 생활하는것이 자기들과 다른 풍습이라고 쓴것을 통해서도 잘 알수 있다.



온돌은 방바닥에서 올라오는 습기와 랭기를 막고 관절염과 신경통, 랭병 등 여러가지 질병치료에도 효과가 있는 등 그 우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예로부터 우리 선조들은 몸이 불편하거나 독감에 걸렸을 때 따뜻한 아래목에서 땀을 쭉 내면 몸이 거뜬해지고 병이 씻은듯이 사라진다고 하였다.

우리 선조들은 따뜻한 아래목에 늙은이나 웃사람을 모시는것을 고상한 도덕으로 여겨왔다. 또한 손님이 찾아왔을 때 우선 아래목에 자리를 권하는것은 집주인의 초보적인 례의였다.

이처럼 오랜 세월 전해져내려온 우리 민족의 난방시설인 온돌에는 우리 겨레의 고유한 생활방식과 미풍량속이 짙게 어려있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