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0월 9일
 

인민을 위하여 복무하는 어머니당

 

자식을 위하는 어머니처럼


언제인가 일군들을 몸가까이 부르신 위대한 김정일장군님께서는 자신께서 몸소 료해하신 인민생활실태에 대하여 알려주시면서 우리 당건설과 활동에서 지침으로 되는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시였다.

인민들은 우리 당에 자기의 모든것을 의탁하고있으며 우리 당을 어머니당이라고 부르고있다고 하시면서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당일군들이 어머니당의 일군으로서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며 인민들의 믿음과 기대에 보답하자면 진정으로 어머니다운 품성을 지녀야 한다고 간곡히 가르쳐주시였다.

그러시면서 일군들이 이러한 어머니다운 심정과 품성을 지니고 언제나 인민들을 먼저 생각하며 인민들의 복리를 위하여 아글타글 애쓴다면 인민생활에서 풀지 못할 문제란 있을수 없다고 따뜻이 일깨워주시였다.

자식을 위하는 어머니처럼,

위대한 장군님의 이날의 가르치심에는 우리 당이 인민을 위하여 참답게 복무할 때 어머니당으로서의 사명을 훌륭히 수행할수 있다는 깊은 뜻이 담겨져있었다.


일군의 향기


어느해 여름이였다.

무더위를 무릅쓰시고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 어느 한 호수가에 잠시 머무르게 되시였다. 호수가에는 여러가지 아름다운 꽃들이 활짝 피여있었다.

그 꽃들을 이윽토록 바라보시던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한 일군에게 어떤 꽃에 벌과 나비가 많이 모여들고 어떤 꽃에 모여들지 않는가 잘 살펴보라고 이르시였다.

일군이 가만히 보니 정말 어떤 꽃에는 벌과 나비가 련속 날아드는데 어떤 꽃에는 얼씬도 하지 않았다.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겉으로 보기에는 다 향기로운 꽃들같지만 벌과 나비의 움직임을 살펴보면 어느것이 향기있는 꽃이고 어느것이 향기가 없는 꽃인가를 쉽게 가려낼수 있다고 하시면서 이러한 리치는 인간생활에도 그대로 작용하고있다고 하시였다.

심원한 뜻이 담긴 그이의 가르치심은 일군의 가슴을 울려주며 계속되였다.

꽃은 향기가 있어야 벌과 나비가 찾아들고 당일군은 인정미가 있어야 사람들이 찾아온다. 당일군의 향기는 곧 인간성과정미이다.…

하나의 자그마한 자연현상을 보시면서도 생활의 리치, 당사업의 리치를 깨우쳐주시는 위대한 장군님.

계속하여 일군들의 사업방법에 대하여 가르쳐주신 위대한 장군님께서는 인민대중과의 혼연일체, 이것은 우리 당의 존재방식이라고 뜨겁게 교시하시였다.

그이를 우러르며 일군은 언제 어디서나 어머니다운 풍모를 지니고 대중을 이끄는 참다운 당일군으로 준비해갈 결의를 다시금 굳게 다지였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