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0월 3일
 

단군제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위대한 수령님께서는 오랜 세월 신화로만 전해오던 단군을 우리 민족의 원시조로 찾아주시고 시조릉을 훌륭하게 개건하도록 하시였습니다.》

단군제례란 우리 민족의 시조인 단군이 나라를 세운 날인 10월 3일(개천절)을 맞으며 단군릉이나 단군사당을 비롯한 그의 유적이 깃든 곳에서 제를 올리는 의식을 말한다. 단군제례는 단군릉의 제상에 제물을 차려놓고 그앞에서 단군을 숭배하여 묵상한 후 단군에게 제주를 올리고 조선절을 3번 한 다음 다시 단군을 숭배하여 묵상하는 순서로 진행한다.




단군은 지금으로부터 반만년전인 B.C.30세기초에 동방에서 처음으로 《조선》(고조선)이라는 나라를 세워 국가발생의 시초를 열어놓은 력사적인물이다. 우리 민족은 이때부터 단군을 원시조로 하여 하나의 피줄을 이어받고 하나의 강토에서 같은 언어를 쓰면서 살아온 단일민족으로 될수 있었으며 반만년의 유구한 력사와 찬란한 문화전통을 가진 민족으로 세상에 자랑떨칠수 있게 되였다.

하기에 우리 선조들은 단군을 민족의 원시조로 숭배하면서 단군의 후손임을 대대손손 자부해왔으며 수천년을 내려오면서 단군제례를 지내였다.

《삼국유사》, 《제왕운기》, 《신증동국여지승람》 등 우리 나라의 여러 력사문헌들에는 단군릉, 단군제례와 관련한 력사적사실들이 수많이 기록되여있다.

단군제례는 우리 나라의 여러 지방들에서 천신제, 태백산제 등의 이름으로 그 명맥을 이어오다가 일제가 우리 나라를 강점한 후 놈들의 악랄한 조선민족말살책동으로 하여 강제로 페지되였다.

그러나 일제의 그 어떤 악랄한 책동도 우리 민족의 단군숭배열의를 막을수 없었다.

1909년 1월 15일(음력) 단군을 신으로 숭배한 대종교(당시 단군교)가 창시되고 일제강점하에서도 강동에서는 단군릉을 지키기 위한 《단군릉수호회》와 《단군릉수축기성회》가 무어져 단군릉을 보수하고 단군제례를 진행하였으며 구월산 삼성사에서도 대종교 교주를 비롯한 수많은 신도들이 단군제례를 진행하여왔다.

위대한 수령님들께서는 일제놈들의 악랄한 조선민족말살책동에 의하여 력사속에 파묻혀 신화적인 존재로만 전해오던 단군을 실재한 민족의 원시조로 고증하도록 현명하게 이끌어주시였다. 그리고 단군릉을 시대성과 전통적민족풍습의 관례를 잘 살려 후세에 길이 전할 기념비적건축물로 일떠세우도록 하시였을뿐아니라 해마다 개천절기념행사에서 단군제례를 지내도록 세심한 지도를 주시였다.




오늘 단군제례는 위대한 수령님들의 숭고한 민족애를 길이 전하며 경애하는 원수님의 세심한 보살피심속에 해마다 개천절기념행사에서 성대히 진행되고있다. 그리하여 북과 남, 해외의 온 민족에게 반만년민족사를 가진 조선민족의 한 성원이라는 긍지와 자부심을 더욱 높여주고있으며 조국통일을 위한 길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서도록 추동하고있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