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0월 3일
 

개천절​

 

개천절은 예로부터 전해져내려오는 우리 민족의 고유한 풍속이다.

우리 민족은 민족의 발원을 시조왕의 즉위로부터 보면서 그날을 개천절로 기념하였다. 개천절을 10월 3일로 한것은 이날이 시조왕 단군의 즉위식날이라는데 있다.

단군은 지금으로부터 5020여년전에 평양에서 출생하였으며 B. C. 30세기초 도읍을 평양에 정하고 동방에서 처음으로 나라를 세웠다. 옛 기록에서는 나라의 국호를 《조선》이라고 하고 건국자를 《박달(배달)임금》이라고 하였는데 후세에 와서 한자로 《단군》이라고 하였다.

우리 나라 력사상 첫 국가인 고조선을 세우고 문명시대를 열어놓은 민족의 원시조 단군은 오래동안 신화적인 존재로, 전설적인 인물로 전해져오다가 주체82(1993)년 평양시 강동군 강동읍에서 그의 유골이 안치되여있는 릉이 발굴됨으로써 실지로 생존하였던 민족의 원시조라는것이 과학적으로 밝혀지게 되였다.

이것은 조선민족의 반만년력사를 외곡말살하려는 반동적인 어용사가들의 온갖 궤변과 책동을 분쇄하고 오랜세월 신화로만 전해오던 단군을 민족의 원시조로 찾아주심으로써 우리 민족의 유구한 력사와 슬기를 대를 이어가며 길이 전할수 있도록 해주신 민족의 어버이이신 위대한 수령 김일동지의 뜨겁고도 열렬한 조국애, 민족애가 안아온 거대한 력사적사변이며 우리 민족의 대경사이다.

숭고한 애국애족의 뜻을 지니신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현명한 령도에 의하여 오늘 수도 평양에는 단군릉이 민족의 원시조무덤답게 만년대계의 건축물로 웅장하게 건설되여 찾아오는 사람들의 가슴마다에 조선민족으로서의 긍지와 자부심을 더욱 깊이 하여주고있다.



해마다 10월 3일이 오면 조선민족의 시조릉-단군릉에서는 단군의 명복을 비는 개천절민족공동행사가 온 겨레의 커다란 관심속에 성대히 진행되군 한다.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관련물

단군릉에서 개천절기념행사 진행​

[상식] 개천절행사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