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14일
 

관계개선흐름에 역행하는 불순한 대결소동​

 

얼마전 남조선국방부는 경기도 포천일대에서 《방위산업전》의 미명하에 자행포, 땅크, 공격용직승기 등을 동원한 《대규모기동화력시범》놀음을 벌려놓았는가 하면 륙군동원전력사령부의 주관하에 11일부터 13일까지 륙군 66동원사단이 《쌍룡》훈련을 강행한것을 비롯하여 군사적대결광기를 부리였다.

군부호전광들의 이같은 망동은 조선반도에 조성된 대화와 북남관계개선흐름에 역행하는 불순한 대결소동이 아닐수 없다.

조선반도의 군사적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위험을 해소하는것은 판문점선언의 중요한 합의사항이다.

우리는 판문점선언의 리행을 위해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파격적인 조치들을 거듭 취하면서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이룩하기 위해 최대의 노력을 기울이고있다. 지난 7월에 진행된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리행하기 위한 북남장령급군사회담에서는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적긴장완화와 전쟁위험해소를 위해 제기되는 현안문제들이 진지하게 론의되였으며 앞으로 필요한 문제들을 계속 협의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

그런데도 남조선군부가 각종 무력을 동원한 훈련을 벌려댔으니 그들에게 판문점선언을 리행하려는 의지가 있는가 하는것이다.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의 군사적망동은 좋게 발전하고있는 북남화해와 관계개선흐름에 역행하는 반민족적행위로서 《대화있는 대결》을 떠들며 북남관계의 파국과 대결의 악순환을 초래한 과거 리명박, 박근혜보수패당들의 무모한 망동과 결코 다를바 없다.

지난 시기 6. 15공동선언이 열어준 길을 따라 좋게 발전하던 북남관계가 파국에 처한것은 《북에 끌려다니지 않는 대화》를 운운하며 외세를 등에 업고 동족대결에 광분한 리명박패당의 반통일적망동의 후과이다. 또한 우리의 성의와 노력으로 마련되였던 북남관계개선의 소중한 기회들이 날아나고 동족사이의 불신과 대립이 나날이 격화된것도 당치 않은 수작을 줴치며 미일상전들과 야합하여 반공화국압살책동에 피눈이 되여 날뛴 박근혜패당때문이다.

대화와 대결, 평화와 전쟁책동은 절대로 량립될수 없으며 대화의 막뒤에서 군사적대결을 추구하는것은 절대로 허용될수 없다.

곡절많은 북남관계사는 이러한 시대착오적인 군사적움직임이 계속 강행된다면 북남사이의 불신과 충돌위험이 해소될수 없으며 설사 그 어떤 합의가 이루어져도 하루아침에 백지장이 되고만다는 심각한 교훈을 주고있다.

남조선군부호전광들은 판문점선언에 배치되는 군사적망동이 초래할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하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