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9월 14일
 

인민의 사랑을 받는 참된 봉사자들​

 

우리 공화국에는 인민의 사랑을 받는 참된 봉사자들이 수없이 많다.

그들중에는 《우리 차장》, 《우리 승강기운전공》으로 불리우는 녀성들도 있다.


우리 차장


련못무궤도전차사업소의 성미란녀성은 근 30년을 차장으로 일하고있다.

그는 3년전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평양시인민회의 대의원선거를 위한 선거장에 나오시여 허명금녀성에게 찬성투표하신 소식에 접했을 때 자기와 같이 일하는 평범한 로동자를 온 세상이 보란듯이 영광의 단상에 높이 내세워주신 경애하는 원수님의 그 사랑에 밤새도록 잠을 이룰수 없었다.

미란녀성은 그때 경애하는 원수님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인민의 참된 봉사자로서의 본분을 다해갈 결의를 새롭게 다졌다.

그는 위대한 수령님들의 위대성을 보여주는 혁명일화들과 인민의 행복을 위해 사랑의 길을 이어가고계시는 경애하는 원수님의 현지지도소식을 시민들에게 알려주는 차내선전활동을 줄기차게 벌렸고 차관리를 알뜰하게 하여 모두의 사랑을 받고있다.

《우리 차장》의 친근한 부름에서 수도의 려객봉사자로서의 보람과 긍지를 느끼며 성미란녀성은 오늘도 운행길을 달리고있다.


우리 승강기운전공


보통강승강기운영사업소에는 주민들로부터 사랑과 존경을 받고있는 승강기운전공이 있다.

그가 바로 근 25년을 승강기운전공으로 일하고있는 현정순녀성이다.

그는 기대관리를 알뜰하게 하고 웬만한 소수리는 자체로 하면서 승강기운영을 정상화하고있는 혁신자이다. 뿐만아니라 주민들속에서《우리 승강기운전공》으로 불리우고있다.

그에게는 《우리 가정수첩》이 있는데 거기에는 어느 집의 세대주는 몇시에 퇴근하고 어느 가정의 대학생은 몇시에 출근한다는것까지 구체적으로 씌여져있다.

그는 아빠트에서 제일 마지막으로 퇴근해오는 주민들까지 기다렸다가 친절하게 봉사하군 한다.

그뿐이 아니다.

량주가 다 직장에 나가는 세대들에는 가스통도 날라다주고 전쟁로병이 생활에서 불편이 없도록 따뜻이 돌봐주기도 한다.

이렇게 인정많고 책임성높은 정순녀성이기에 주민들은 그를 친혈육처럼 사랑한다.

현정순녀성은 자신뿐아니라 작업반원들이 인민의 참된 봉사자로서의 책임감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승강기관리와 운영을 잘해나가도록 이끌어주고 떠밀어주고있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