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6월 21일
 

우리 민족의 전통적인 민속놀이 - 바둑​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민속놀이를 장려하여야 합니다.》

우리 민족이 예로부터 즐겨해온 민속놀이들가운데는 바둑도 있다.

바둑은 두 사람이 바둑돌을 번갈아 바둑판에 놓으면서 누가 더 많은 집을 차지하였는가 하는것으로 승부를 겨루는 지능놀이이다.



1527년에 출판된 《훈몽자회》에서 바둑을 《바독》이라고 표시한데서 알수 있는바와 같이 바둑이라는 말은 돌을 벌려놓는다는 뜻에서 나온 말이다.

나무나 돌 등으로 만들어졌다고 하여 바둑알을 《기》, 《혁》이라고 하였으며 바둑알을 가지고 노는 놀이라는데로부터 바둑을 《혁기》 또는 바둑알로 포위하는 놀이라는 의미에서 《위기》라고도 하였다.

바둑은 원래 단순한 놀이였던것이 고대사람들의 우주관과 결부되면서 만들어지게 되였다. 고대사람들은 하늘은 둥글고 땅은 네모지다는것과 같은 소박한 견해를 가지고있었다.

그리하여 평평한 바둑판은 땅을, 네모진 바둑판은 봄, 여름, 가을, 겨울의 사계절을, 가로세로 그어진 바둑판의 361개 교차점은 1년을 의미하게 되였다.

바둑판의 중심점을 《천원점》이라고 부르게 된것도 땅이 우주의 중심이라고 생각하였기때문이였다. 또한 바둑돌이 원형으로 된것은 우주를 상징한것이고 검은색과 흰색으로 된것은 밤과 낮을 의미한것이였다.

예로부터 전해오는 《장기가 천수면 바둑은 만수》, 《년고자백》과 같은 말들에서 볼수 있는바와 같이 바둑은 그 수법이 천변만화하고 웃사람에게 흰돌을 드리며 수가 높은 사람이 먼저 쓰기를 양보하는것과 같은 고상한 도덕이 결합되여있는것으로 하여 사람들속에서 인기를 끌며 널리 장려되여왔다.

우리 나라에서 바둑은 고대는 물론 중세시기에도 널리 보급되여있었으며 다른 나라에까지 큰 영향을 주었다. 《삼국사기》(1145년)에 의하면 5세기 중말엽 고구려의 중 도립은 바둑을 리용하여 백제의 국력을 약화시킴으로써 고구려의 국토통합에 큰 기여를 하였다고 한다. 다른 나라들의 력사기록들에도 고구려, 백제, 신라사람들이 바둑을 몹시 즐겨하였다고 기록되여있다.

《고려사》에 의하면 고려시기 바둑을 잘 두는 사람들을 《국수》라고 불렀는데 13세기 중엽에 이러한 인재들이 다른 나라들에 바둑원정까지 갔다고 한다.

조선봉건왕조시기의 《용재총화》(15세기 중엽), 《오주연문장전산고》(19세기 중엽)와 같은 많은 책들에서는 바둑과 관련한 이야기들과 시구절들이 수없이 나오고있는데 이 시기 바둑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날로 높아지는데 따라 바둑수법과 관련한 《오행위기법》까지 나오게 되였다.


- 조선봉건왕조시기 바둑두는 장면 -


우리 공화국에서 바둑은 절세위인들의 애국애족의 령도아래 우수한 민족체육종목으로, 대중적인 지능놀이로 빛나게 계승발전되였으며 우리 인민의 문화정서생활의 랑만을 더욱 꽃피우는데 적극 이바지되고있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관련물

바둑 제1회

[특집] 바둑 제2회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