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2월 12일
 

어리석은 개꿈에서 깨여나야 한다

 

지금 북과 남에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가 무르익어가고있는 속에 남조선의 고위당국자들이 이에 대치되는 망발을 꺼리낌없이 내뱉고있어 내외각계의 비난을 불러일으키고있다.

얼마전 남조선국방부 장관 송영무가 싱가포르에서 열린 그 무슨 《다자안보회의》라는데서 우리에 대해 미국과 남조선에 《핵무기를 사용》하면 《지도에서 지워질것》이라는 악담을 줴쳐대였는가 하면 외교부 장관 강경화가 국제무대에서 《대북제재압박과 대화의 병행》과 《북도발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을 력설한것이 그 단적인 실례이다.

실로 대세의 흐름과 정치인으로서의 초보적인 현실감각도 판단력도 없는 대결광신자들의 망동이라 하지 않을수 없다.

우리가 루차 강조한바와 같이 조선반도의 핵문제는 미국의 끈질긴 반공화국압살소동으로 인하여 산생된 문제로서 그것은 어디까지나 조미사이에 해결할 문제이다.

남조선당국은 거기에 코를 들이밀 자격도 체면도 없다.

더우기 우리 국가의 핵무력은 미국의 횡포무도한 핵공갈위협으로부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지키기 위한 정의의 보검이며 외세의 간섭을 배격하고 민족의 자주권과 존엄, 생존권을 수호하기 위한 민족공동의 재보이다.

미국의 발광적인 북침핵전쟁소동에도 불구하고 지금 조선반도에서 평화가 지켜지고있는것은 우리의 강력한 핵전쟁억제력이 있기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고위당국자들이 북남관계와는 아무런 인연도 없는 우리의 핵문제를 꺼들고있는것이야말로 친미사대와 동족대결에 쩌들대로 쩌든 악습의 발로라 해야 할것이다.

명백히 말하건대 남조선고위당국자들은 언제가도 실현될수 없는 어리석기 그지없는 개꿈에서 깨여나야 한다.

지금 북과 남, 해외의 온 겨레는 대결과 전쟁이 아닌 평화를 바라고있으며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하루빨리 북남관계를 화해와 협력의 관계로 개선하고 자주통일을 앞당겨 이룩할것을 절실히 요구하고있다.

남조선당국자들은 온 민족의 지향과 시대의 요구를 외면하고 외세에 추종하여 핵문제에 매여달릴수록 그것이 저들을 더욱 난처한 처지에 몰아넣는 결과밖에 가져올것이 없다는것을 명심하고 처신을 바로해야 할것이다.

민족화해협의회 장 철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