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3일
 

민족적화해와 통일지향의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 신년사에서 제시하신 새로운 북남관계개선방침은 내외의 폭풍같은 반향을 불러일으키고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말씀하시였다.

《민족적화해와 통일을 지향해나가는 분위기를 적극 조성하여야 합니다.

북남관계개선은 당국만이 아니라 누구나가 바라는 초미의 관심사이며 온 민족이 힘을 합쳐 풀어나가야 할 중대사입니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이 말씀에는 세계적인 핵강국의 지위에 오른 우리 민족의 위상에 맞게 과거에 얽매이지 말고 북남관계개선과 자주통일의 돌파구를 열어나가려는 확고한 의지와 뜨거운 동포애가 어려있다.

사실 지난해 남조선에서 분노한 각계각층 인민들의 대중적항쟁에 의하여 파쑈통치와 동족대결에 매달리던 보수《정권》이 무너지고 집권세력이 바뀌였으나 북남관계에서 달라진것이란 아무것도 없었으며 오히려 북남관계는 더욱 풀기 어려운 경색국면에 처하게 되였다.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께서는 새해의 높은 연단에서 이 모든 과거를 백지화하시고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자주통일의 돌파구를 열어나가기 위한 방향과 현실적인 대책까지 환히 밝혀주시였다.

오늘 북남관계에서 일어나고있는 관계개선의 분위기는 전적으로 민족의 태양이시며 조국통일의 구성이신 경애하는 최고령도자동지의 확고한 통일의지와 뜨거운 민족애, 숭고한 도량에 의해 마련된것이다.

1월 9일에 진행된 북남고위급회담과 그와 관련한 공동보도문에서도 확인된바와 같이 우리는 온 민족의 념원과 기대에 맞게 북남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 기울이고있다.

우리는 이번에 회담을 통해 남측지역에서 개최되는 제23차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 및 장애자올림픽경기대회가 성과적으로 진행되여 민족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로 될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으며 군사적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적환경을 마련하며 민족적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하였다. 또한 북남선언들을 존중하며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민족끼리의 원칙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해결해나가기로 합의함으로써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자주통일의 돌파구를 열어나가기 위한 실질적인 기틀을 마련하였다.

지금 남조선의 수많은 단체들과 개별적인사들은 북남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적극 지지, 환영하고있으며 날이 갈수록, 시간이 흐를수록 민족적화해와 통일지향의 분위기는 더욱 고조되고있다.

현실은 북과 남이 마음만 먹으면 능히 민족적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살려나갈수 있으며 북남관계개선도 자주통일도 이룩할수 있다는 확신을 더욱 굳게 심어주고있다.

온 겨레는 북남관계개선과 민족적화해와 통일을 지향해나가는 분위기를 적극 살려나가기 위한 투쟁에 더욱 힘차게 떨쳐나서야 할것이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