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4일
 

과거의 대결관념에서 벗어나야 한다​

 

남조선의 보수패당이 체질화된 악습 그대로 여전히 동족대결과 반통일행위에 몰두하고있다.

최근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은 북남고위급회담개최에 대해 지지하면서도 《북의 위장평화공세에 속지 말아야 한다.》, 《남북대화는 북핵페기를 전제로 하여야 한다.》는 등 못된 소리를 해대며 북남대화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있다.

이것은 과거의 대결관념에 사로잡혀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조차 모르는 천치들의 발광이라 하지 않을수 없다.

오늘의 시대는 북남관계가 동결상태에 처하였던 지난해와도 다르며 남조선에서 보수패당이 득세하여 북남관계를 전쟁접경으로 이끌어가던 때와는 근본적으로 다르다.

지금 북남관계는 절세위인의 열화같은 민족애와 확고한 조국통일의지, 폭넓은 도량에 의해 관계개선의 새로운 전기를 맞이하고있다.

얼마전에 진행된 북남고위급회담과 이후 발표된 공동보도문에서도 알수 있는바와 같이 우리는 온 민족의 념원과 기대에 맞게 북남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 기울이고있다.

우리는 이번에 회담을 통해 남측지역에서 개최되는 제23차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 및 장애자올림픽경기대회가 성과적으로 진행되여 민족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로 될수 있도록 하기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하였으며 군사적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조선반도의 평화적환경을 마련하며 민족적화해와 단합을 도모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하였다. 또한 북남선언들을 존중하며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들을 우리 민족끼리의 원칙에서 대화와 협상을 통하여 해결해나가기로 합의함으로써 북남관계를 개선하고 자주통일의 돌파구를 열어나가기 위한 길에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였다.

지금 남조선의 수많은 단체들과 개별적인사들은 북남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우리의 노력을 적극 지지, 환영하고있으며 날이 갈수록 민족의 화해와 단합, 통일을 바라는 겨레의 민심은 더욱 강렬해지고있다.

《남북관계가 바뀌였으면 좋겠다.》, 《남북사이 현안문제들이 눈녹듯이 슬슬 풀리기를 기대한다.》, 바로 이것이 북남고위급회담이후 남조선인민들의 지향이며 시대의 흐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것들이 과거의 악습에 물젖어 우리의 성의있는 노력을 《위장평화공세》니 뭐니 하며 헐뜯어대는것은 온 겨레의 지향과 남조선민심에 도전하는것으로서 스스로 제 무덤을 파는 격으로밖에 달리될수 없다.

민심은 천심이다.

보수세력들이 아직도 과거의 타성에 사로잡혀 동족대결에서 어부지리를 얻고 기득권을 되찾을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어리석은 망상은 없을것이다.

보수세력들은 민심과 시대의 추이를 똑바로 보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

과거의 대결관념에 사로잡혀 북남관계개선분위기에 역행하다가는 온 민족의 배척과 규탄을 받고 력사의 무덤속에 영영 매장될수 있다는것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