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3일
 

자중자숙하는것이 좋을것이다

 

개꼬리 삼년가도 황모 못된다고 북남관계에 한사코 코를 들이밀며 훼방을 노는 미국의 고질적악습은 어디 갈데 없다.

최근 미국이 머지않아 남조선에서 열리게 되는 겨울철올림픽경기대회와 관련하여 그 무슨 《안전유지》를 떠들어대며 핵항공모함 《칼빈손》호타격단을 조선반도주변수역에 끌어들이려고 획책하고있는것이 그 뚜렷한 실례이다.

북남고위급회담의 성과적개최로 하여 온 강토가 민족적화해와 협력의 분위기로 들끓고있는 때에 미국이 당치 않은 구실밑에 핵항공모함타격단을 조선반도주변수역에 끌어들이려 하는것은 명백히 북남사이에 모처럼 마련된 관계개선분위기를 가로막아보려는 불순한 기도의 발로이며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와 평화를 바라는 우리 겨레의 지향과 념원에 역행하는 위험천만한 군사적망동이 아닐수 없다.

이로써 우리 민족이 화해하고 단합하는것을 바라지 않는 미국의 진짜속심,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파괴하는 장본인으로서의 전쟁미치광이 미국의 실체가 다시금 만천하에 드러나게 되였다.

지금 전민족의 화해와 단합,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의지는 날이 갈수록, 시간이 흐를수록 더더욱 강렬해지고있다.

미국은 우리 민족의 드높은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엄중히 위협하는 무모한 군사적망동을 지체없이 중지해야 한다.

가는 방망이에 오는 홍두깨라고 미국은 저들의 존재보존을 위해서도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지위가 최상의 경지에 이른 오늘의 현실을 똑바로 보고 매사에 심사숙고하고 자중자숙하는것이 좋을것이다.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부원 최철수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