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7(2018)년 1월 13일
 

날로 고조되는 적페청산투쟁의 불길​

 

남조선각계에서 보수적페의 원흉들인 리명박역도와 박근혜역도를 강력히 처벌할것을 요구하는 목소리들이 더욱 높아가고있다.

지난 4일 참여련대는 리명박역도가 《다스》회사 실소유자라는 사실을 증명할수 있는 새로운 자료들을 검찰에 제출하면서 역도에 대한 엄격한 구속수사를 요구해나섰다.

참여련대가 제출한 해당 문건은 리명박역도가 처남인 김재정의 명의로 《다스》주식을 소유하고있다는것을 밝힌것으로서 역도가 《다스》의 실소유자라는 사실을 증명할수 있게 하는 자료이다.

남조선에서 날로 확산되고있는 《다스》회사의 소유자의혹으로 말하면 그것은 2008년 2월 리명박역도가 《다스》회사를 통해 1 000만US$를 부정축재한것과 관련하여 《다스》회사의 실소유자가 리명박일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였던 사건이다.

이번에 또다시 리명박역도의 《다스》회사 실소유의혹과 관련한 부정부패혐의사실들이 드러나게 된것으로 하여 남조선각계는 역도를 반드시 구속하고 심판할것을 요구하고있다.

지난 6일에는 서울 강남구 학동역에서 《리명박심판 범국민운동본부》와 《쥐를 잡자 특공대》의 주최로 《2018년 명박성산포위하기 초불집회》가 진행되였다.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리명박구속! 적페청산!》, 《초불시민의 명령이다! 리명박을 구속하라!》, 《국정원대글 누가시켰나?》 등의 글이 적힌 구호와 프랑카드를 들고 《적페청산과 사회대개혁을 위해 국정롱단의 공범자 리명박을 구속해야 한다.》고 웨치며 투쟁기세를 높이였다.




그들은 리명박이 있어야 할 곳은 넓고 아늑한 론현동저택이 아닌 서울구치소 독방이라고 하면서 리명박구속을 촉구하는 《100만인서명운동》도 전개했다.

이날 청년학생들도 4대강사업과 해외자원개발, BBK주가조작사건, 《다스》 등의 각종 의혹사건들을 거론하며 《반드시 처벌받아야 할 적페의 원흉》, 《집권시기 손에 꼽을수 없을 정도로 많은 악행을 저지른 리명박은 처벌대상이 되여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해나서면서 리명박구속을 요구하는 집회를 매주 2번씩 열기로 궐기해나섰다.



이러한 때에 특대형범죄로 재판을 받고있는 박근혜역도가 정보원특수활동비를 뢰물로 받아먹은 사실까지 드러나 적페청산을 호소하는 각계의 분노는 더욱 커지고있다.

지난 4일 검찰은 박근혜역도가 집권기간 정보원으로부터 360여만US$의 특수활동비를 받아내여 사적용무에 사용하였다는것을 밝혀내여 역도를 정보원특수활동비상납사건의 주범으로 괴뢰법원에 정식 기소하였다.

더불어민주당, 정의당을 비롯한 민주개혁정당들은 대변인들을 내세워 정말 개탄스럽다, 국민세금으로 얼굴을 고치고 옷을 사입다 못해 《기》치료까지 하였다니 부끄럽다, 박근혜년에게 중형을 내려야 한다고 비난과 규탄을 퍼부었으며 각계층 인민들도 박근혜역도의 범죄행위들을 모조리 파헤쳐 응당한 처벌을 가해야 한다, 적페청산은 초불민심의 목표이다, 공범자무리들도 함께 벌을 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합쳤다.

남조선각계의 이러한 분위기는 보수적페의 원흉들인 리명박, 박근혜역도를 기어이 력사의 심판대에 끌어낼 인민들의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는것이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