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9월 1일
 

간또땅을 피로 물들인 일제의 극악한 조선인집단살륙만행​

 

지금으로부터 94년전 9월 1일 오전 일본의 간또일대에서는 보기드문 대지진이 일어났다.

리히터척도 7. 9의 강한 지진은 집집마다에서 점심식사준비를 위해 풍로에 불을 피우고있을 때 돌발적으로 일어난것으로 하여 그 후과가 더욱 파국적이였다. 목조건물로 된 살림집들이 순식간에 불길에 휩싸이고 그것이 공공건물들과 량곡창고들에까지 타번져갔다. 동시에 가스관, 가스탕크들이 가열되여 폭발하면서 피해는 더욱 커졌다. 도꾜와 요꼬하마를 비롯한 간또지방의 10여개 도시들과 마을들이 불바다로 변하였으며 120여만명의 주민들이 한지에 나앉았다.

당시 파괴적인 지진의 후과로 재난을 당한 피해지역 주민들속에서는 시급한 구제대책을 취하지 않는 정부에 대한 항의의 목소리가 높아졌다. 식량이 모자라 굶주리게 된 사람들속에서는 점차 폭동에로 넘어갈 기미까지 보였다.

이렇게 되자 바빠맞은 일본당국은 극도에 이른 민심의 불만의 창끝을 재일조선인들에게 돌려 정부에 대한 반감을 눅잦히는 한편 이를 대대적인 조선인탄압과 학살의 기회로 삼을 흉악한 음모를 꾸미였다.

9월 1일 오후 일본수상관저에서 열린 《림시각의》에서는 정보부에 민심안정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데 대한 명령이 하달되였으며 그에 따라 정보부에서는 《조선인이 방화한다.》, 《조선인이 우물에 독약을 친다.》 등의 류언비어들을 날조해냈다. 한편으로는 일본당국의 두뇌진들이 달라붙어 조선인대학살음모를 고안해냈으며 9월 2일 오후 조선인탄압지령이 지바현 후나바시의 해군무전소를 통해 각 지방장관들에게 내려졌다.

교활한 일제는 조선인살륙의 《필요성》과 《합법성》을 일본인들에게 《납득》시키기 위하여 《조선인폭동설》을 날조해냈으며 조선인들을 《적》으로 규정하고 무자비하게 학살할데 대한 내용을 담은 일본왕의 《칙령》 401호를 공포하였다. 당시 일본법에 의하면 《계엄령》은 전시 혹은 사변이 발생할 경우에만 선포할수 있었고 사변인 경우에도 반드시 내란 또는 폭동의 발생이 인정되여야 내리게 되여있었다. 그러나 일제는 자연재해구제와는 아무런 관련도 없는 무고한 재일조선인들을 《적》으로 규정하고 탄압할데 대한 터무니없는 《계엄령》을 공포하였던것이다. 이것은 일본반동정부가 저들이 날조한 《조선인폭동설》을 일본인들이 그대로 믿게 하기 위한 술책이였다.

일본반동정부는 내각비상회의를 열고 가장 악질적인 장교들로 《간또계엄사령부》를 조직하였다. 수만명에 달하는 군대와 경찰무력이 도꾜―요꼬하마를 중심으로 한 간또일대에 집결되는 등 이 지역의 정세는 어머어마한 전시상태를 방불케 하였다. 이와 함께 경찰서, 파출소의 게시판들에는 《불량조선인들이 봉기》하였다는 날조설이 나붙었으며 경찰관들은 메가폰을 들고 도시를 순회하며 《조선인들의 폭행에 대하여서는 죽여도 일없다.》고 일본인들에게 공공연히 선동하였다. 일본반동정부의 지시에 따라 불량배들로 조직된 《자경단》 등이 군대, 경찰과 협동하였다. 력사에 지각운동이 일으킨 자연의 재난인 간또대진재와 함께 인공적인 재난으로 수록된 일제의 극악무도한 조선인집단살륙범죄의 막은 이렇게 열렸다.

당국의 살인지령에 따라 조선민족말살책동에 떨쳐나선 일제살인귀들은 장총, 일본도, 단도, 날창, 참대창, 곤봉, 쇠갈구리 등 각종 흉기들을 가지고 짐승도 낯을 붉힐 잔인한 방법으로 조선사람들을 닥치는대로 무참히 탄압학살하였다. 놈들은 이르는 곳마다에 《검문소》들을 만들어놓고 이곳을 지나가는 사람들에게 《고엔 고쥬고센(5원 55전)》이라는 발음하기 까다로운 일본말을 시켜보고 조선사람이라고 인정되면 그 자리에서 가차없이 목을 자르거나 배를 갈라죽였다. 뿐만아니라 눈알을 빼고 코를 베여냈으며 벌거벗겨 모욕을 준 다음 죽여서는 그 시체를 시내로 질질 끌고다니는 야수적만행을 감행하였다.

일제야수들은 조선사람들을 10여명씩 묶어 제방뚝에 세워놓고 《새로 만든 기관총의 성능을 검사한다》고 하면서 쏴죽이였고 맨몸의 사람들을 철사로 묶어 불붙는 곳에 집어던져 불태워죽였다. 일제살인마들은 임신부의 배를 가르고 태아를 꺼내여 밟아죽이였고 음부에 참대창을 박아죽이는 등 차마 눈뜨고 볼수 없는 귀축같은 만행을 거리낌없이 감행하였다.

일제의 극악한 조선인집단학살만행으로 지진발생후 불과 두주일 남짓한 기간에만도 도꾜 하네다부근에서는 2 000여명, 스미다강부근에서는 400여명, 혼죠부근에서는 400여명, 우에노경찰서부근에서는 150여명, 쯔루미경찰서부근에서는 100여명이 학살되였다. 그 당시 일제에게 무참히 학살당한 조선사람들의 수는 무려 2만 3 000여명을 헤아린다. 간또지방은 말그대로 무고한 조선사람들의 피로 물들었다.

그뿐이 아니다. 사람잡이를 하나의 도락으로 여긴 일제살인귀들은 구사일생으로 살아남은 조선사람들까지도 《포로수용소》에 가두어놓고 소나 말보다 더 혹독하게 부려먹었다. 일제야수들은 제놈들에게 선전포고도 한 일이 없고 맞서싸운 일도 없는 재일동포들을 《포로》로 취급하면서 지진피해지역에 내몰아 강제로동을 시켰다. 이 과정에 수많은 우리 동포들이 무참히 학살당하고 굶어죽고 로동재해로 쓰러졌다.

실로 재일조선인들에게 들씌워진 간또대지진참변은 철두철미 일제에 의하여 감행된 인공적인 재난이였으며 그 목적과 실행에 이르기까지 일본반동정부의 주도세밀한 계획밑에 조작된 야만적인 조선인집단학살사건, 피비린내나는 반인륜적대살륙만행으로서 일본반동지배층의 민족배타주의와 조선민족말살정책의 산물이였다.

조선사람들의 피로 얼룩진 간또대지진참변은 일제가 조선민족을 말살하기 위하여 감행한 죄악의 일부에 지나지 않으며 침략과 략탈, 파괴와 피비린내나는 살륙만행으로 얼룩진 일제침략사의 한토막에 불과하다.

일본은 그 어떤 교활한 술책으로써도 살인죄악으로 가득찬 과거사를 절대로 외곡할수도 묻어버릴수도 없다는것을 똑똑히 알고 그에 대해 하루빨리 사죄하고 배상하여야 한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관련물

일제의 죄행을 폭로단죄하는 력사의 고발장 (야만적인 간또조선인대학살) -중앙계급교양관을 찾아서-

[정세론해설] 인권을 론할 자격도 못 가진 정치난쟁이의 추태간또대지진때 감행된 조선인대학살만행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