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8월 12일
 

전모가 드러난 《민심》의 실체​

 

지난 시기 남조선에서는 《대선》이나 《국회》총선은 물론 주요 정치적계기나 사건이 일어날 때면 꼭 《민심》의 외피를 쓴 보수성향의 여론들이 인터네트에 대대적으로 류포되군 하였다.

심지어 리명박, 박근혜역적패당의 반인민적악정과 부패, 파쑈통치에 신음하는 남조선인민들의 원성이 하늘땅에 넘칠 때에도 역적패당을 찬미하는 글들이 인터네트를 통해 대량적으로 류포되였는가 하면 생존의 권리와 민주주의, 조국통일을 요구하는 인민들에 대해서는 가차없이 《종북세력》, 《빨갱이》로 비난하는 글들이 오르군 하였다.

이러한 어처구니없고 삐뚤어진 여론, 보수패당이 말하는 《민심》이 과연 어떻게 생성된것인가.

최근 리명박, 박근혜《정권》시기에 괴뢰정보원패거리들이 민간인들을 동원하여 불법적인 여론조작활동을 벌린 범죄사실이 드러나 남조선사회를 충격과 경악에 빠뜨리고있다.

지금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을 비롯한 개혁정당들과 시민단체들은 《정보원이 심리전단을 내오고 30개 팀에 3, 500여명에 달하는 여론조작팀을 운영한것은 경악할 사건》, 《수백만US$의 혈세로 반국민활동을 벌린 경천동지할 일》이라고 규탄하면서 범죄행위를 낱낱이 파헤쳐 범죄자들을 엄벌에 처할것을 강력히 주장해나서고있다.

지극히 정당한 주장이라 할수 있다.

2012년 괴뢰《대선》당시 괴뢰정보원과 괴뢰군 기무사령부 등 남조선의 주요권력기관들이 총동원되여 박근혜년을 지지하는 여론조작을 진행해왔다는것은 이미 드러난 사실이다.

그러나 이번에 드러난 바와 같이 그것도 지금까지 역적패당이 감행한 모략책동에 비하면 빙산의 일각이였다.

이전 괴뢰정보원 원장 원세훈은 리명박역도의 지령에 따라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괴뢰정보원 심리전단산하에 민간인들로 구성된 《싸이버외곽팀》을 조직하고 언론사홈페지, 검색싸이트 등에 《정부》찬양글들을 대대적으로 올리는 한편 《정부》비판글들을 《종북세력의 국정방해책동》으로 몰아가는 여론조작을 벌려왔다.

이 조직운영을 위해 괴뢰정보원은 해마다 《특수활동비》에서 수백만US$의 자금을 탕진하면서 《민간인대글부대》를 운영해왔다고 한다.

이런 추악한 협잡무리, 정치모략집단에 의해 박근혜와 같은 천하얼뜨기, 선무당의 조종에 따라 놀아나는 꼭두각시가 《대통령》벙거지를 썼는가 하면 박근혜역적패당에 의해 빚어진 《세월》호참사와 같은 악행들은 《우연적인 실수》로, 그 피해자들의 투쟁은 《종북세력들의 란동》으로 매도되였다.

리명박, 박근혜역적패당의 이러한 음모책동으로 하여 지난 시기 남조선에서 인민들의 목소리는 철저히 외면당하고 보수패당의 목소리만이 《민심》이고 정의인듯이 오도되였으며 역적패당의 동족대결과 사대매국책동, 파쑈통치가 날이 갈수록 기승을 부리였다.

천하의 악녀, 부정부패의 왕초 박근혜년의 죄행이 만천하에 드러난것을 계기로 남조선전역에서 초불투쟁이 일어났을 때에도 이 추악한 협잡배무리들은 반박근혜민심을 오도하기 위해 협잡여론전에 피눈이 되여 날뛰였다.

이번 사건은 보수패당이 저들의 재집권과 유지를 위해 얼마나 악착스레 날뛰였는가를 보여주는것으로서 지난 시기 리명박, 박근혜패당이 떠들어온 《민심》이란 추악한 음모와 모략의 산물, 민의를 등진 민심아닌 《민심》이라는것을 다시금 똑똑히 보여주었다.

지금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남조선의 정당들은 당안에 적페청산위원회를 신설하고 괴뢰정보원, 괴뢰검찰 등 권력기관개혁법안을 《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켜 적페청산을 법적으로 담보하겠다고 다짐하고있는가 하면 정보원이 벌린 《불법대선개입》의 최대수혜자는 박근혜이다, 정보원을 매개로 리명박과 박근혜사이에 어떤 밀약이 오갔는지 철저히 파헤치고 관련자들을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있다.

그렇다.

남조선각계층은 보수《정권》시기 감행된 괴뢰정보원의 불법적인 정치개입, 선거개입을 비롯하여 추악한 모략음모책동의 전모를 낱낱이 파헤쳐 범죄자들을 단호히 징벌해야 한다.

바로 여기에 인민대중의 초보적인 정치적자유와 권리를 무참히 유린하고 파쑈독재와 동족대결을 일삼아온 보수패당의 적페를 청산하는 길이 있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