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8월 26일

평양시간

주체106(2017)년 4월 24일
 

문명민족의 자랑-3대고려의학전서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께서는 다음과 같이 교시하시였다.

《우리 조선민족은 예로부터 총명하고 문명하며 우수한 민족입니다.》

우리 선조들은 일찍부터 우리 나라의 고유한 약재와 약물, 뜸과 침에 의한 고려의학을 창조하고 발전시켜왔다. 특히 조선봉건왕조시기에 이르러서는 의학의 전문분야들이 새로 개척되고 고려의학성과들이 집대성되여 중세의학의 높은 경지에 이르게 되였다.

당시 의학자들은 선행시기의 성과와 향약(우리 나라의 약재)에 대한 깊은 연구와 치료경험에 기초하여 중세고려의학의 체계를 정연하게 세워놓았으며 그 과정에 고려의학을 종합집대성한 3대의학서적을 집필출판하여 널리 보급하였다. 그것이 바로 3대고려의학전서로 불리우고있는 《향약집성방》, 《의방류취》, 《동의보감》이다.

《향약집성방》은 15세기 초엽까지의 우리 나라 고려의학발전에서 이룩한 성과와 민간에서 얻은 치료경험들을 종합하여 편찬한 고려의학고전이다. 이름난 고려의학자였던 로중례 등이 편찬한 《향약집성방》은 앞선 시기의 의학서적보다 과학리론수준이 상당히 높은것으로 평가되고있다. 이 책은 1431년부터 총 85권으로 편찬되여 1433년에 출판되였다.

《향약집성방》의 서문에는 《우리 나라는 동방에 자리잡은 나라로서 산과 바다에서 나는 자원과 풀과 나무, 약재의 생산이 백성들의 생활을 풍부히 하고 병을 치료하는데 모자라는것이 없다.》고 씌여져있다.

선조들이 이 책을 쓴 기본목적은 우리 나라의 약재를 가지고 조선사람들의 체질적특성에 맞게 병을 고치는 방법을 소개하기 위해서였다. 따라서 그들은 수많은 민간료법들과 심지어 고려의 명의들의 개인비술까지도 놓치지 않고 서술하였다. 《향약집성방》에는 매개 병에 대해 개론과 원인론, 병리론과 증후론, 치료법과 침구법 등으로 나뉘여 체계정연하고 알기쉽게 씌여져있으며 959종의 질병에 대한 처방 1만 700여가지와 침구법 1 476가지가 종합적으로 서술되여있다. 또한 여기에는 우리 나라에서 나오는 근 700가지의 약재와 그 산지, 약재의 특성과 약효, 채취방법과 사용법 등이 구체적으로 소개되여있다.

《향약집성방》은 여러차례에 걸쳐 출판되여 의학교재와 병치료에 널리 쓰이였으며 바다건너 일본에도 전해져 의학발전에 큰 영향을 주었다.

우리 선조들은 당시 우리 나라뿐아니라 주변 동방나라들의 의학성과들도 수집하여 체계화, 집대성함으로써 고려의학발전을 더욱 추동하였다. 그 결과물이 바로 1445년에 나온 총 365권으로 된 의학백과전서인 《의방류취》이다. 이 책은 편찬된 후에도 무려 33년이라는 오랜 세월을 두고 엄밀한 교정을 거치였다.

《향약집성방》이 주로 우리 나라 고유의학의 집대성이라면 《의방류취》는 동방의학발전성과 전반을 반영한 의학서적이라고 할수 있다.

《의방류취》는 당시 국내외의 150여종의 각종 의학책들을 참고로 하고 당시에 알려져있던 거의 모든 병들의 증상과 치료법들을 95개의 병문으로 나누어 자세히 소개하였다. 여기에는 모든 병들의 원인, 병리와 증후 등 기초리론들이 체계화되여있으며 치료법에서도 약물료법, 침구법, 식사료법 등이 구체적으로 서술되여있다. 또한 병에 대한 예방법을 밝혔으며 사람들이 쉽게 리용할수 있는 민간료법들을 많이 소개하였다.

《의방류취》는 유럽에서 최초의 의학백과전서로 인정되고있는 에스빠냐의 마드리드에서 1807년에 출판된 《의학 및 외과학사전》(7권)보다 시기적으로 300여년이나 앞서 나왔을뿐아니라 규모가 매우 방대하고 과학성이 보장된 세계적인 의학전서이다.

고려의학발전을 위한 우리 선조들의 애국심과 피타는 탐구, 노력은 끊임없이 계속되였으며 그것은 마침내 온 세상이 그처럼 감탄하는 《동의보감》을 탄생시켰다.

 

 

- 조선의 3대고려의학전서의 하나인 《동의보감》 -

 

《동의보감》(25권)은 20대에 벌써 명의로 소문이 자자했던 허준에 의하여 1610년에 편찬된 의학서적이다. 허준은 국내외의 각종 의학도서 수백권을 비판적으로 연구검토한데 기초하여 임진조국전쟁때 불타버렸거나 없어진 의학책들을 보강하고 우리 민족고유의 고려의학을 살려나가는 원칙에서 《동의보감》을 집필하였다.

《동의보감》은 5개의 편으로 구성되여있는데 거기에는 인체의 해부생리와 각종 질병의 진찰, 예방과 치료방법들이 체계정연하게 서술되여있다.

《동의보감》은 그의 과학성과 론리성으로 하여 고려의학을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세계의학발전에 큰 기여를 하였다. 하기에 다른 나라 학자들도 《〈동의보감〉은 동방의학의 유일한 백과전서로서 동양에서 지도적지위를 차지하고있다.》고 절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책은 이웃나라들에 알려진이래 거듭 출판되여 널리 보급되였다.

우리 선조들의 뛰여난 재능과 인간애의 산물인 3대고려의학전서들을 통하여 알수 있는바와 같이 우리 민족은 의학분야에서도 세계에 내놓고 자랑할만 한 우수한 유산을 남긴 슬기롭고 재능있는 문명민족인것이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관련물

고려의학발전에서 이룩한 또 하나의 성과

[기사] 고려의학과 우리 생활 [소개기사] 고려침구술의 하나인 약침료법 [기사] 우리 민족의 자랑-고려의학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