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2월 15일
 

최후멸망으로 이어지게 될것이다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내외의 강력한 항의규탄에도 불구하고 침략적인 북침전쟁연습을 강행하려는 기도를 로골적으로 드러내고있다.

그것은 올해에 들어와 괴뢰패당이 지난해 미국에 추종하여 사상최대규모로 벌렸던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의 규모를 《더욱 확대편성하기로 합의해가고있다.》느니, 《방대한 전쟁장비들이 더 많이 투입될수 있다.》느니 하고 언론들을 통해 벌써부터 요란하게 광고하는데서 집중적으로 표현된다.

해마다 3월이 오면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벌려놓는 침략전쟁연습소동으로 인해 조선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가 극도의 전쟁불안감에 빠져들고있다.

미국과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이 해마다 남조선과 그 주변에서 벌려놓고있는 《키 리졸브》, 《독수리》합동군사연습은 그 규모나 무장장비에 있어서 하나의 전쟁을 치르고도 남을만큼 매우 방대한것이다. 이것이 실전으로 번져지는것은 시간문제이다.

자기의 문전앞에서 벌려놓는 위험천만한 전쟁책동에 수수방관할 나라는 그 어디에도 없다.

우리 공화국은 미국과 괴뢰호전광들이 쉴새없이 벌려놓는 북침전쟁책동의 위험성과 파국적후과에 대하여 이미 알아들을만큼 이야기해주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쟁호전광들이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끝끝내 침략전쟁연습을 강행한다면 우리 군대는 무자비한 군사적대응조치로 맞설것이며 감히 우리를 향해 움쩍하기라도 한다면 그것은 그대로 저들의 최후멸망으로 이어지게 될것이다.

이 행성우의 절대병기로 불리우는 수소탄까지 보유하고 미국본토를 재가루로 만들수 있는 최첨단타격수단과 방어능력도 완벽갖춘 백두산혁명강군을 당할자 이 세상에 없다.

미국과 남조선괴뢰호전광들은 우리의 경고가 결코 빈말이 아니라는것을 똑바로 알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  박 경 호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관련물
이름:     직업:    주소:  감정:                                                  보안문자: 보안문자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