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체106(2017)년 2월 12일
 

즉각 매장되여야 할 《박근혜의 효도교과서》

 

최근 초불민심에 도전해나선 박근혜역적패당이 저들의 주되는 반역정책의 하나인 력사교과서《국정화》를 기어이 강행실현하기 위해 발악적으로 책동하고있어 각계층의 분노를 불러일으키고있다.

지난 1월 31일 괴뢰교육부는 《국정력사교과서》최종본이란것을 공개하였다.

알려진바와 같이 박근혜패당은 《검정교과서》들이 학생들에게 《북체제를 찬양》하고 저들의 《정통성을 부정》하며 《옳바른 력사관을 주지 못한다.》고 떠벌이면서 2015년 10월부터 31명의 어중이떠중이들을 동원하여 《국정력사교과서》(《정부》가 집필진을 구성하여 편집, 발행하는 력사교과서)편찬놀음을 벌려놓았다.

2016년 11월 《국정력사교과서》검토본을 내놓았던 박근혜패들은 친일역적들을 찬양하고 박정희군사파쑈독재를 미화분식한 력사외곡내용을 결코 받아들일수 없다는 각계의 항의가 고조되자 교재내용을 수정하겠다고 거짓약속을 해놓고는 교활하게 오탈자만 고치고 최종본을 발표하였다. 예견했던바대로 괴뢰교육부가 공개한 《국정력사교과서》최종본이란것은 《유신》독재자 박정희역도를 극구 미화하는 내용으로 일관되여있다.

괴뢰교육부는 2017년부터 《국정력사교과서》를 일부 학교들에서 시범적으로 사용하고 2018년부터는 《국정》과 《검정》을 같이 리용하도록 하겠다고 하면서 《국정력사교과서》를 사용하는 학교와 교원들에게 지원금을 약속하는 놀음도 벌렸다.

박근혜역적패당이 기를 쓰며 력사외곡책동에 매여달리는 목적은 다른데 있지 않다. 괴뢰패당은 과거 독재《정권》을 미화하고 남조선인민들의 민주화투쟁력사를 지워버려 각계의 반《정부》투쟁기운을 말살하고 특히 새것에 민감하고 투쟁력과 진취성이 강한 청년계층의 눈을 멀게 하자는데 있다.

하지만 력사외곡소동에 깔린 불순한 기도를 꿰뚫어보고있는 남조선 각계가 그것을 용납할리 만무하다.

괴뢰보수패당의 망동에 분노한 야당들과 사회단체들은 권력에 아부굴종한 어용사가들과 시정배들이 내놓은 《국정력사교과서》는 박정희역도에 대한 박근혜년의 《효도교과서》라고 강력히 비난해나서고있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당들과 사회단체들은 《당국이 국민의 뜻을 무시하고 박정희를 위한 〈박근혜의 효도교과서〉를 완성하였다.》, 《최종본내용이 달라진것이 하나도 없다.》고 공격해나서고있다.

특히 박정희파쑈독재를 미화분식한 내용들에 한해서는 분량도 그대로이고 표현도 하나도 다치지 않으면서도 일본군성노예문제에 대해서는 분량을 줄이는 너절한짓을 하였다고 격분해하고있다. 그러면서 친일미화, 독재옹호교과서의 모습이 조금도 바뀌지 않았다, 박정희의 명예회복을 위한 《박정희교과서》이라고 성토해나섰다.

이와 함께 야당들과 지방자치단체 교육감들은 괴뢰교육부가 《국회》에서 페기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채택된 《국정력사교과서》를 공개한것은 국민을 무시한것이다, 괴뢰교육부가 《국정》과 《검정》을 다같이 쓰게 하는 교활하고 저렬한 수법으로 《국정력사교과서》를 강행하려는 의지를 확고하게 드러냈다고 하면서 보수세력이 저들의 입맛에 맞는 력사관을 강압적으로 내려먹이려는것은 저렬한 행위라고 공격해나섰다.

그러면서 남조선 각계는 《국정력사교과서》최종본은 반《헌법》적이며, 비민주적인것이라는것이 드러났다, 《국정력사교과서》가 학교들에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모든 력량을 다 동원하여 대응하겠다, 《국정력사교과서》가 페기되는 날까지 끝까지 싸우겠다고 결의해나서고있다.

괴뢰보수패당이 공개한 《국정력사교과서》는 력사를 외곡하고 민심에 역행하는 《친일, 독재옹호교과서》, 《박근혜의 효도교과서》로서 박근혜역도의 탄핵과 함께 매장되여야 한다.

박근혜역적패당이 력사와 민심에 도전하여 《국정력사교과서》를 강행해나서는것은 저들의 파멸을 더욱 앞당기는 결과만을 초래하게 될것이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Google+로 보내기
evernote로 보내기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mypeople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보안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