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페지로
날자별열람

 주체108(2019)년 8월 25일

평양시간

주체105(2016)년 7월 27일
 

릉라도에 깃든 옛 전설

 

평양에는 누구나 즐겨찾는 릉라도가 있다.

명승지인 릉라도에는 예로부터 전해오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깃들어있다.

원래 릉라도는 모란봉 청류벽앞 대동강에 있은것이 아니라 대동강중류인 성천읍 관내 비류강에 있었는데 몇백년전 큰 홍수때 평양으로 떠내려온것이라고 한다. 릉라도가 성천땅에 있을 때 땅이 기름지고 오곡이 잘 자라 근방농민들이 모여들어 큰 마을을 이루고 살았다.

그런데 농민들의 등골을 빨아먹는데 이골이 난 성천읍 박부사놈이 오면서 사람들은 그놈의 착취에 참기 어려운 고통을 겪게 되였다. 농민들은 양덕 맹산의 호랑이라도 내려와 박부사놈을 물어가든지 섬이 성천읍 경내를 벗어났으면 좋겠다고들 말하였다.

그런데 어느해 여름 전례없는 큰 장마비가 쏟아졌다. 이 장마비로 하여 비류강은 바다처럼 범람하였다.

이때 릉라도는 비류강의 사품속에서 움씰움씰 움직이더니 섬 전체가 배처럼 하류로 떠내려가기 시작하였다. 캄캄한 어둠속에 표류하는 배처럼 아래로 아래로 떠내려가던 섬은 청류벽앞 대동강 한복판에 와서 뚝 멎었다. 섬사람들의 기쁨은 끝이 없었다. 악착한 박부사놈의 손탁에서 벗어나 평양으로 《이사》를 왔기때문이였다.

장마가 멎은 후 박부사놈은 섬의 행처를 찾아 동분서주하다가 그것이 평양성앞 대동강복판에 떠내려갔다는것을 알고 릉라도에 또다시 나타나 농민들의 등골을 짜내기 시작하였다.

릉라도사람들은 박부사놈의 착취와 억압에 견디다 못해 평양감사에게 릉라도는 평양에 있으니 조세를 바쳐도 평양감영에 바치게 해달라고 상소하였다.

평양감사는 그렇지 않아도 릉라도에 눈독을 들이고있은지라 곧 성천부사에게 섬을 평양성에 이관하라고 요구하였다. 그러나 성천부사는 릉라도가 예로부터 성천고을의 관할하에 있었기때문에 평양감영에 넘기는것은 천만부당하다고 뻗치였다.

이렇게 되자 평양감사는 성천부사에게 한마디로 잘라 말하였다.

《좋다. 릉라도를 평양성으로 넘기지 않겠으면 오늘중으로 당장 섬을 성천관내로 옮겨가라.》

릉라섬을 성천으로 옮길수 없는 박부사는 아무런 대답도 못하고 그냥 돌아가고말았다. 이때부터 릉라도는 평양성이 관할하는 땅으로 되였다.

오늘 릉라도는 모란봉과 함께 대동강의 아름다운 풍치를 더욱 돋구어주고있다.

 

 

본사기자

facebook로 보내기
twitter로 보내기
cyworld
Reddit로 보내기
linkedin로 보내기
pinterest로 보내기
google로 보내기
naver로 보내기
kakaostory 로 보내기
flipboard로 보내기
band로 보내기
관련물

사연깊은 릉라도의 나무들

[텔레비죤무대] 릉라곱등어관에 넘치는 행복의 웃음꽃 [인입] 물우에 떠있는 꽃바구니 [기사] 웃음이 차고넘치는 집 [사진과 글] 릉라도의 《인어공주》들
←되돌이
 감상글쓰기 
       

보안문자